'돼지국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1 [합천 맛집] 합천시장 내부에 있는 은성식당 선택한 메뉴는 돼지국밥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2. 2014.09.17 점 하나만 더찍으면 허참선생님을 불러야 할까요?? 합천에 있는 삼삼국밥 입니다.^^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지갑에 돈은 5천원 밖에 없던 심심하게 가난하던 어느날....

 

저렴하고 배부른곳 하면 역시 시장안이 최고라는 생각에 합천시장으로 냉큼 달려갔습니다.

 

 

오우!! 적절해 보이는 식당이 하나 보이네요^^

이름은 은성 식당이라고 합니다.

 

금성이랑 목성은 들어봤어도 은성은 못들어 본거 같네요.ㅋㅋㅋㅋㅋ

그러면 오늘은 특별히 외계인 손님 컨셉으로 나와 줘야 하는걸까요??

 

지구에서 온 외게인??

 

 

 

푸하하하하하하

 

※지도

 

 

 

 

시장의 특성상 예쁘게 꾸며진 메뉴판도 없구요.

여기에 적힌거 중에서 장어추어탕만 빼놓고 다 된다고 하는군요.

 

저는 돼지국밥을 주문하였습니다.

 

가격이 얼마나 되냐고 물어보니 6천원 이라고 하네요.

 

 

 

허거거거거거거걱!!!

1천원을 어떻게 충당하면 좋을까?? 싶은 생각에 충격이 빡 하고 오더니

머릿속에는 누군가의 "끄~읕!!" 외침이 들려오더군요.

 

그래도 겁없이 주문을 하였습니다.

 

각종 반찬들이 한 쟁반에 차려저서 모두다 함께 나오는군요.

 

이 돼지국밥은 파가 엄청 많이 들어가 있네요.

그래서 인지 국물이 그냥 흰색갈 처럼 보이네요

 

한손으로 들고 한손으로 먹고 .....

 

굉장히 어렵게 촬영하네요.

 

그나저나 국물이 참 맑아요.

 

 

먹으면서 드는 생각이었습니다.

여기는 다른 식당과는 다르게 엄청 국물 맛이 진했답니다.

 

 이거 왜 이렇게 진한껄가요??

그런데도 신기한건 맛이 텁텁하지도 않고 말이죠

 

그래서 물어봤더니 여기에서 사용하는 육수는 돼지뼈를 3일동안 우려낸다고 합니다.

 

사실상 이렇게 3일 동안 우려내면 맛은 우수할수 있습니다.

그러면 3일전에 미리 끓여놓은 육수가 없으면 장사를 안하실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되지 않나요?? ㅎㄷㄷ

 

이렇게 하고 장사의 순환이 어떻게 잘 되시는지 그게 더 궁금하네요.^^

 

근데 한편으로 생각하면.... 너무 우려냈기때문에 어떤 이의 입맛에는 느끼할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저는 중간에 사~알짝 느끼할뻔 하다가 부추 겉절이를 먹으니깐 내려가더가구요.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 은성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허참 선생님 하면 "몇 대 몇" 이라는 유행어가 있지요.

여기서 "대"자는 " : " 이렇게 표기하기도 하지요. 점 두개로 말이죠 ㅋㅋㅋ

 

 여기는 일해공원 근처의 3 . 3 국밥 이라는 식당입니다.

앞서 얘기했던 점 두개에서 하나만 빼면 저런 모양이 연상되기 마련이지요.^^

 

 

 

 

 와우!! 여기는 무슨 국밥류만 4가지나 되네요^^

 

 

사실 근데 왼쪽 1번에서 3번까지는 건더기가

어떻게 들어가냐에 따라서 이름이 다른것 아니겠습니까??

 

 

그렇다보니 요 세개중에서는 뭘 먹을까 고민할 필요가 없겠군요.^^

주문할때 "순대+내장+돼지 국밥으로 주세요" 라고 하면 될 테니깐 말이죠....

 

 

하지만 전 그냥 "순대+내장 국밥으로 주세요" 라고 주문을 했답니다.^^

 

그 이유는 앞전에 돼지는 먹어봤기 때문이겠죠??

 꽤나 스피드하게 반찬과 밥이 동시에 나오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 공기밥의 밥 뚜껑 열기가 참 두렵더라구요.!!

이름이 공기밥인데.... 혹시나 "공기가 반튼 들어있다면 어쩌지.... ㅎㄷㄷ" 싶은 생각에 말이죠 ㅠㅠ

 

 

 

아!! 혹시 이해가 안되시는 분들이 있을까봐 제가 한 말을 설명하자면 .....

공기밥에 공기가 들어가 있다는 말은 반대로 생각하면

밥이 그 만큼 덜 들어 갔다는 이야기 입니다.

 

 

밥이 덜 들어가면 빈 공간은 공기가 채우겠죠?? ㅋㅋㅋ

 오!! 다행이네요. 공기밥이라고 공기가 많이 들어있진 않았군요.^^

밥의 색갈도 그럭저럭 괜찮은 색갈이구요.

 

 

근데..... 여기에 돼지고기가 들어갔네요^^

 

이건 주문사항에 없던이야긴데 말이죠.....

글구보니 순대국밥을 시킨사람의 국 그릇에도 살코기가 몇점 들어가 있네요^^

그런 점에서 보면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도 될 이야긴듯 싶습니다.

 

국물도 텁텁한 맛 없이 맑고 구수한 맛이 납니다. 하하하

 

근데 내장+순대 국밥인데.... 정작 내장 고기가 비교적으로 많아보이네요 ^^

 

 

 비교적으로 순대의 양은 좀 작아 보였는데 말이죠.....

 

이 순대 먹어보니 우리가 분식집에서 먹는 당면만 들어있는 순대와는 확연히 다르네요.

그 느낌을 직감하고 숟가락으로 건져서 보니깐 혹시나가 역시나가 된 순간이군요.

당면이 적게 들어간 대신에 묽은 선지가 들어가 있네요.

 

사실 개인적으로도 이런 순대가 들어가 있는걸 먹어봤던 그 날이 기억나네요.

그때 얻은 정보에 의하면 이런 묽은 선지를

넣는 방식은 "병천순대"에서나 쓰인다고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또 다르게는 "피 순대"라고 했던것 같은데 말이죠.....

가물가물한 기억력이지만 대략 그랬던거 같아요

 근데 막판에 와서 드는 생각은 이걸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하는 문제 입니다.

바싹 말라있어서 한입에 털어 넣으면 입 안이 더 바싹 마를것 같아서 문제고.....

말아먹자니 벌써 국물을 말끔히 다 먹어 버린 상태였는데 말이죠.....

 

그냥 깔끔하게 버려놓고 자리에서 일어 섰답니다.^^

 

 일어서면서 보니깐 멋진 작품이 하나 있네요^^

 

저 같이 못 배운사람은 그냥 인테리어 정도로만 생각하는게 양반이겠죠??

이걸 본들 뭐..... 아는게 하나도 없네요

 

그래도 이렇게 억지로 멘트를 남기면서 사진을 찍어 놓은건 여러분들과 공유를 하기 위함이겠죠??

 

"이 식당에 이렇게 멋진 그림이 인테리어로 있더라...." 하는 의미 말이죠 ㅋㅋㅋ

 

그래도 진짜 마무리는 저렇게 고풍스런 그림보다는 역시 자판기 커피 한잔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 삼삼국밥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