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는 행복한콩 이나 찌개용 두부 처럼 포장이 되어서 나오는 두부도 있습니다만 그건 솔직히 너무 물렁물렁 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좀 단단한것을 먹고자 옛날식 손두부를 사먹는 편이겠지요.

그런데 이 두부맛에 맛들고 나면 일반두부는 약간 거칠다는 느낌이 들어서 별로 손이 가질 않더라구요 ㅎㄷㄷ 

 

 여기는 어떤 한적한 지방의 5일장에서만 볼수있는 직접만든 두부를 파는 노점상 입니다.^^

 뭐~ 보다시피 여러가지 물건을 팔고 있습니다만 다~~~~ 필요없습니다.

 

오직 단 하나...

 

 두부가 최고입니다.^^

보통의 손두부는 천에다가 넣고 볼끈 짤때 구멍이 촘촘하지 않는 천으로 짜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촘촘한 천으로 짜 내는 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그냥 두부인데도 상당히 보들보들하고 맛이 있더군요.^^

물론 기존의 손두부에 비하면 이게 좀 비싼 편이긴 합니다.

요정도 크기에 2000원 하더군요.

 

 

 

   

 다음으로는 500원 더비싼..... 한 모에 2500원 짜리 검은깨 두부 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100% 검은 깨로만 만들었다는건 아니고요.

기존의 두부 만드는것처럼 콩을 갈면서 검은깨도 같이 갈아준 것이죠

말을 붙히자면 혼합두부가 되겠군요 하하하

콩+검은깨 니깐 말이죠 하하하

 

이 두부의 특징은 보통 두부보다 2배로 고소한 맛이 풍깁니다.^^

고소한 맛이 아주 쌥니다.^^

그래서 저는 가끔 두부가 먹고 싶을때 꼭 여기 두부를 찾습니다.^^

 

그리고 이건 여기서 제일 비싼 물건입니다.

바로 홍게간장인데요.

이거 한병에 15000원 이랍니다.^^

 

이 간장은 시식용 두부 옆에 보면 양념장이 있는데 거기에 출현을 자주 한다는 군요.

 

제 개인적으로는 이 간장......

푹 퍼진 오뎅에 찍어먹으면 일품일것 같군요 하하하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