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강좌는 하트 꽃꽂이 입니다>^^

재료

스토크 1가지

부르트 2송이

라넌 큘러스 2송이

수국 1송이

스프레이 카네이션 송이

이렇게 필요한듯 합니다.^^


이 재료들 중에서 라넌 큘러스가 뭐냐 하고 궁금해 하실 껍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장미꽃의 한 종류입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알게 되는군요.

 장미의 종류가 다 거기서 거기가 아니라는것을 말이죠 후후훗^^


합천문화살롱의 강좌에 처음 오신분들이 있었답니다.^^

그렇다 보니 기존의 강좌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자기소개 시간을 가지게 되었답니다.^^

"나이는 닭살 이름은 김아무개 사는곳은 홍길동 입니다."

라는 식으로 소개가 되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자기소개가 끝나고 나서 나이 정렬을 해보니 제가 제일 막내기는 하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수강생의 부류에 속할수가 없습니다. 저는 이렇게 후기 포스팅을 하는 사람이거든요. ㅎㅎㅎ

수강생분들만 하면 노란 스웨터를 입으신 분이 제일 어리고 교육장(공간) 전체적으로 보면 제가 제일 어렸답니다.^^


그렇게 소개시간이 끝나고 본론으로 넘어가면서 하트 꽃꽂이를 할수 있는 하트 꽃꽂이 판을 하나식 제공받게 됩니다.^^

모양은 하트 모양의 판인데 과연 꽃은 하트가 될수 있을까요?? 

아무튼 기대반 걱정반입니다.^^


그 다음으로는 각 테이블에 가위가 놓여지네요^^

이 가위는 절대로 합천문화살롱의 가위가 아닌지라 쓰고나면 깨끗이 닦아서 

다시 곱게 넣은뒤 반납을 해야 한다는 군요 ㅎㄷㄷ

그 다음으로는 맨 위에서 언급된 재료인

스토크 1가지

부르트 2송이

라넌 큘러스 2송이가

각 테이블에 셋팅이 되었답니다.^^


일단 처음으로는 스토크를 저렇게 사선으로 잘라 준다고 하네요^^

저렇게 자르는 이유는 아무래도 뾰족하면 꼽기가 쉬우니깐 그렇게 한다고 합니다.

스토크를 잘 잘랐다면 저렇게 테두리 형식으로 

사용되어 지는게 제일 예쁘게 나올수 있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그렇게 테두리 장식을 스토크로 잘 마무리를 했다면 그 다음으로는 라넌 쿨러스와 부르트를 적절히 잘 꼽아 준답니다.^^

라넌 큘러스만 꽂아 놨는데도 뭔가 그림이 잘 나올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ㅎㅎ


자 이렇게 해서 하트 꽃꽂이가 완성이 되었습니다.^^


하.... 근데 아무런 감탄사도 생각이 나지를 않습니다. ㅠㅠ

사실 본인은 역대의 모든 강의들 중에 오늘이 제일 지루했었답니다.^^

그래서 물어보니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재미 있는데요" 라고 하는 군요. ㅠㅠ


 씁쓸 하네요 

ㅠㅠ

 

더 씁쓸한건 수국과 스프레이 카네이션이 도대체 어느 시점에 꼽혀 있는지도 모르겠더군요.


아무튼 그렇게 해서 하트 꽃꽂이 강좌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자 그러면 이번에는 하트 꽃꽂이와 관현된 잡 스러운 스토리로 넘어가고자 합니다.^^


왠만하면 이런분들은 10명중에 1명 나올까 말까 하는 그런분 입니다.^^ 

하트가 실종이 되었어요 ㅎㅎㅎ

그래도 밑에서 보면 하트가 보인다고 주장을 하십니다. ㅎㅎㅎ



거기 꼬마분들 어머니는 어디에 계신가요??

ㅎㅎㅎ

대답은 눈으로 하고 있군요 ㅎㄷㄷ 카리스마가 넘치네요 ㅎㅎ

이 분들의 어머니 들은 수강생이 되어 수강을 하고 계실동안 

어린 분들은 얌전히 의자에 앉아서 5분 대기조를 하고 있군요 

아주 기특하네요.


7명이 만든 7개의 하트 꽃꽃이와 어딘가에 있을 강사님께서 시범으로 만드신 꽃꽂이를

함께 나열하였답니다.^^

그런데 저는왜 유독 실종된 하트 꽃꽂이가 눈에 띄는걸까요? ㅠㅠ

제 마음에도 하트가 없나 봅니다.^^


다육이때 부터 나온 포장지 입니다.^^

이번 강좌인 하트 꽃꽂이에서도 쓰이는 군요 

이렇게 보고 있으니 옛날에 초등학교 앞에서 먹던 피카추 돈까스 느낌도 나구요.

어찌보면 토끼의 얼굴 같다는 느낌도 나는군요 후후훗


그러나 반전은 꼭 있습니다.^^

이 분은 모양보다는 아주 그냥 실용적으로 포장을 하셨네요.

아주 훌륭한 반전이십니다.^^ 


한편으로는 꽂아진 꽃에 데미지를 줄까봐 걱정이긴 합니다.^^


여러분들은 이 후기를 보면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아무튼 이렇게 하트 꽃꽃이에 대한 강좌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까지만 해도 합천문화살롱에서 에코맘 체험강좌를 함으로 인해서 커뮤니티가 활성화되고 친목도모가 활성화 되었습니다.^^

사람이 소통을 하며 지낸다는것이 정말 웃음꽃이 피는 좋은일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렇게 좋은일이다 보니 합천문화살롱이 한시라도 쉴 수 없는 노릇 아니겠습니까? ㅎㅎㅎ


이번에는 원예프로그램 강좌를 개강하였습니다.^^ 저번의 강좌들보다 엄청 많아 보이기는 합니다.^^ 한 시즌에 이렇게 많은 강좌를 하는게 쉬운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ㅎㅎㅎ 1차강좌 2차강좌 3차강좌 해서 차수별 5만원의 수강료가 들어갑니다.^^

한 차수에 4개의 강좌가 들어가니.... 그렇게 비싼 수강료가 아니라는 평들이 많더군요 ^^


자 오늘은 1다시 1강좌 (1-1) 로서 다육정원 만들기 강좌 입니다.^^ 

저는 처음에 그런생각이 들더군요. 다육이라고 하는 식물이 있는건가?? 라고 말이죠 ㅎㅎ 알고보니깐 그냥

다육=여러가지의 식물들....... 머 대충 이러한 의미로 쓰이는 말인것 같더군요.^^ 


처음부터 무시무시한 그릇이 하나 등장합니다.^^ 

저 그릇이 딱봐도 좀 비싸보이는 그릇이네요 ㅎㅎㅎ

그런데 저 그릇을 화분으로 활용한다고 하는군요 ㅎㄷㄷ


제일 먼서 삽을 준비합니다.^^ 

shop(샵)이 아니고 sap(삽) 입니다. 삽!! ㅋㅋㅋㅋ


그리고 한켠에는 화분을 채울 다양한 종류의 흙들과 모래.....,자갈... 같은것들이 있네요^^ 

이 중에서 어떤 순서로 하던지 큰 상관은 없는듯 하였습니다.^^


하지만 중요한건 이 그릇의 밑바닥에는 구멍이 있습니다.^^ (화분이기 때문에요)

그래서 그 구멍으로 흙이나 모래들이 빠지지 않도록 저렇게 물이 통과 할수 있을정도의 구멍이 뚫린

받침대 같은 걸로 막아 줘야 합니다.^^ 


그다음에는 저렇게 자갈을 넣어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건 모래인듯 합니다.^^ 암튼 이렇게 모래도 깔아 주구요 ㅎㅎ

그 다음으로는 이렇게 적절한 식물들을 화분째로 뽑아서 넣어 주는듯 합니다.^^

그렇게 하고 다른 식물들도 몇개 심어 놓으셨군요^^ 이쯤 되니깐 뭔가 좀 그럴싸 해 졌습니다.^^

선장도 있고 그 오른쪽에는 이름모를 식물도 하나 있고 하니 말이죠 ㅎㅎㅎ


정원이다보니 길을 의미하는 하얀자갈도 깔아줍니다.^^ 

참 볼수록 신기하네요^^ 저런 자갈은 화이트(수정액)로 칠한다 해도 저런색이 안나올탠데 

어떻게 저런 자갈이 생산 되는지 참 볼수록 신기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ㅎㅎ


그런 신기한 생각도 잠시..... 완성된 완성본을 보니 아주 끝내준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ㅎㅎ 

조목조목 새새하게 분석하면 아주 이상해질것 같은 기분마저 들정도로 잘 만드셨네요^^ 

마지막에 리본매듭 장식도 그렇구요 ㅎㅎ


그런데 이 화분을 만드신 분은 무속신앙을 믿으시는 모양입니다.^^

우리가 흔히 점집을 찾아가면 계시는분을 무당이라고 합니다.^^ 

오른쪽에 잘 보면 무당벌레가 한마리 있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이걸 보면서 "아 저분은 무속신앙을 하시는 분인갑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좀.... 억진가요 ㅠㅠㅠㅠㅠ


그리고 이렇게 포장까지 하면 완벽한 마무리가 되겠지요? ㅎㅎㅎ






오늘의 수강생이 총 4명이었습니다.^^ 

그래서 4분의 화분을 이렇게 한자리에 모셔놓고 단체 사진을 찍었답니다.^^ 


하....... 그릇은 무슨 짬뽕 그릇같이 생겼는데 무겁기는 엄청 무겁네요 ㅎㄷㄷ

차라리 짬뽕은 맛있기라도 하지 말이에요 ㅎㅎㅎㅎㅎ





여러분....!!


화분에게도 얼짱각도가 있다면 이런각도가 아닐까요? ㅎㅎㅎ

조심스럽게 아주 억지 스럽게 예측을 해봅니다.^^ 


[비하인드 스토리]

오늘의 강의는 사실 10:30분에 시작이 되었습니다.^^ 

저는 평소에도 그렇게 일찍 출근을 하지 못하다보니 지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다행이도 수강생 분 중에 한명인 김연희님께서 사진을 찍어주신 덕분에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현장에서 설명을 듣고 했었어야 뭔가 제대로 리뷰가 나올텐데 그렇지 못하다 보니 좀 그렇네요 ㅠㅠ

오늘 포스팅은 제가 봐도 좀 어색합니다. ㅠㅠ


암튼 오늘도 이렇게 한 강좌가 잘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연희 2014.04.04 23:0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직접 보진못했는데 포스팅은 잘하신듯해요~^^
    정말 퀄리티 높고 좋은 강좌였어요~
    이런 강좌를 들을수있도록 해주신 문화살롱 대표님과 윤경꽃화원 사모님께 무한감사 드려요^^

  2. BlogIcon 이동훈 2014.04.05 00:1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나날이 글솜씨가 좋아지는군요, 곳곳에서 낚는거 빼고는요

  3. BlogIcon 전인정 2014.04.05 09:1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연희가 날 많이 찍었넹 ㅋㅋㅋ 화분속에 숨은 무당벌래 찾기 ㅋㅋㅋ 난 다찾았지요ㅋㅋ

  4. BlogIcon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2014.04.07 18:0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렇게 보고 나니 결국 양방에서 낚였네요^^

 

저희 합천문화살롱도 이제 협찬을 받는데가 생겼답니다. ㅎㅎ

그 협찬으로 인해서 이렇게 봄꽃 만들기 강좌가 열려 지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정말 많은 인원들이 자리를 매워 주셨네요 ㅎㅎㅎ 요즘이 봄이다 보니 봄꽃에 관심임이 이만큼 많다는걸 증명하는 샘이지요 ㅎㅎ

이번 강좌에서 심어볼 꽃은 데이지와 비올라 그리고 백묘국 입니다. ㅎㅎ

백묘국 같은경우에는 꽃이름 이지만 왠지 사람이름 같기도 하군요 ㅎㅎ 

 

화분도 그냥 화분은 재미가 없고 밋밋 하기 마련입니다. 그런 화분에 그림을 그려 놓았네요 . 그리고 저렇게 해어드라이기로 잘 말리면 번지지 않을 아름다운 그림이 완성 되겠지요? ㅎㅎㅎ

 

자갈을 담는 모습입니다. ㅎㅎ 저 자갈을 보고 있자니 자갈을 뜨겁게 달궈서 그 위에 구워먹는 오징어가 생각나네요 ㅎㅎ 쇠주가 있다면.... 아니아니 그게 아니고 자 다시 본론으로 넘어가서요. ㅎㅎ 아기자기한 삽으로 자갈을 먼저 담는 모습입니다. ㅎㅎ 아무래도 자갈이 있으면 뿌리가 살기 좋다고 하던데 말이죠 ㅎㅎ 신기한건 제가 본 자갈은 대채로 푸른 빛을 띄는데 오늘의 자갈은 회색 빛을 띄네요 ㅋㅋ

 

그리고 이렇게 꽃을 담고 흙을 부으면 화분 만들기는 끝이 납니다. ㅎㅎ 오늘의 강좌료는 3천원이었다고 합니다. 강좌를 하면 재료비도 들텐데 말이죠 오늘 강좌는 여러모로 나쁘지 않은 강좌였던거 같습니다. 특별이 가치가 돋보이네요 ㅎㅎㅎ

가치 가치 설날은 작은 설인데 왠지 내일 가치가치 설날이 될것 같기도 하네요 ㅎㅎㅎ

 

 

 

그런데 함정은 이 글이 지워 지지 않는 답니다. ㅎㅎ

우연히 저기에 유성매직이 있었는데 강사님께서 하필이면 그 유성 매직으로 판서를 하시는 바람에

저게 지워 지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고 맙니다. ㅎㅎㅎㅎ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ExMUi

 

배경음악을 종료 하고 싶으시면 위의 플레이어를

오른쪽 클릭 하신뒤 재생을 클릭하여 체크를 해제 해주시면 됩니다.^^

 

 

이상 봄꽃 만들기 강좌 후기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ㅎㅎ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초천 2014.03.09 14:5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