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언컨대 인스턴트 라면은 가장 편리한 식량입니다.^^

 

♬부와우 와~와 와 아아♬

 

 

[ 사진 출처: http://blog.naver.com/conconss/130174204295 ]

 

제가 사진을 못 찍었으면 이렇게 퍼 올수도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ㅋㅋㅋ

 

물론 일방적으로 사진 퍼온다고 댓글을 빡!! 끝~~

 

뭐 이런 식이긴 했지만 말이죠 ㅎㄷㄷ

 

 

 근데 중요한건 전 이 무파마 5개를 다 끓인다는 것이 포인트겠죠??

 

 

 일단은 무파마의 포장을 찢어보겠죠??

 

라면이 네모 모양이 아니고 둥근 모양을 하고 있네요

 

무파마가 원래부터 둥근 면이었나요??

 

 

 

아무튼 그렇게 5개를 다 뜯었답니다.

물론 사진으로 첨부하지는 못했지만 말이죠....

 

 그래도 다 뜯었기 때문에 이런 샷을 찍을수가 있었겠죠??

 

근데 조리를 하며서 생각해보니 무파마는 스프가 3가지나 되더군요.

 

그러면 3x5= 15가 되는데 스프를 15개식이나 뜯으려고 하니 이거 또한 만만치 않은 작업이더군요. ㅠㅠ

 

 

어떤가요?? 무파마 끓는 소리가 그런데로 갠찮지 않나요??

 

♬보글보글 짝짝

♬지글지글 짝짝♬

 

이렇게 라면과 김밥을 함께 둠으로 해서 그럴싸한 그림을 연출하였습니다.

 

읭?? 근데 김밥은 언제 샀던걸까요?? ㅎㄷㄷ

 

 

 

그나저나 이렇게 무파마를 먹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이 라면 이름은 왜 무파마 일까??

 

모 대부업 광고에 나오는 무과장의 머리를 파마 했기 때문일까요??

 

어찌보면 무하고 파하고 마늘이 들어가서 무파마 인걸까요??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은 아니지만 그래도 고기는 맛있답니다.^^

그래서 뜬금없이 삼계탕집이 눈에 띄더군요 ㅎㅎㅎ

 

밤이 꾀 늦은 시간이었지만 삼계탕집은 불이 켜저 있더군요 ㅎㄷㄷ

어쩄든 그 덕분에 삼계탕을 먹었답니다.^^

제가 들어간 시간이 8시였답니다.^^

 

※지도

 

 

  

 주위를 이렇게 둘러보시면 그런데로 주차를 할수 있는 공간은 있답니다.^^

지금의 사진처럼 만원일때도 있지만 비어져 있을때도 있거든요 ㅎㅎ

그리고 삼성병원 주차장은 차 새워놓고 병원 이용하는척 하면서 화장실을 들린뒤에

식당으로 가셔도 될듯 합니다.^^

직원이 뭐라하면 "상성병원 이용하는 고객 맞잖아요 화장실 이용고객!!" 이라고

억지 부리면

그런데로 안넘어 가겠습니까??

 

 식당을 처음 들어기면 이 하회탈 가면이 웃으면서 손님을 맞이하고 있군요

그런데 이 하회탈 양악수술좀 해야겠군요 ㅋㅋㅋㅋ

턱이 너무 긴것 같아요 ㅎㅎㅎㅎ

성형외과에 이 하회탈 들고 가면 수술비 얼마나 나올지 걱정이 되는군요 ㅎㄷㄷ

 

 

 입구에는 분명히 1만원 이라고 적혀저 있었는데 말이죠

근데 메뉴판에는 1만2천원이네요

결국저는 낚인건가요?? ㅠㅠㅠㅠ

 

그래서 벨을 누른뒤에 물어보니깐 지금은 정식오픈을 한게 아니기 때문에 1만원을 받고

내부논의에서는 1만원으로 할지 1만2천원으로 할지 오락가락 하고 있고

결정이 안났다고 하는군요.

일단은 1만원을 받으신다는군요 ㅎㄷㄷ

 

저는 그렇게 해서 삼계탕을 시켰습니다.^^

 

그리고 음식이 나올때까지 내부 관람을 좀 하였습니다.

 

 제가 앉아 있던 자리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전구가 아주 고급스럽군요.

저런건 일반 가정집에 달려고 해도 굉장히 돈이 비싼 전구입니다.^^

 

 여기는 대충 보아하니 예약이 되어있었다가 취소가 된모양인듯 합니다.^^

그런데 테이블 디자인 하며 가지런히 정렬된 모습하며 식당치고는 너무 으리으리 합니다.^^

(남자는 으리??? 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으리으리한 셋팅은 영화 투사부일체 같은 곳에서 건달들이 회식을 할때나 볼법한 장면인데....

이렇게 실제로 보니깐 감탄사를 금치 못하였습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이렇게 보니 화분이 3개가 있는데

어디서 많이 본듯한 광경이군요.

이거 혹시 돈(돌)나물 아닌가요?? ㅎㄷㄷ

 

 그리고 이것도 신기했습니다.^^

아무식당에서나 쉽게 볼수 있는 장식이 아니지요 ㅎㄷㄷ

정식명칭은 모르겠으나 어쨌든 불교꽃이 싱싱하게 자라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렇게 깔끔하게 잘 가꿔진 불교꽃을 이렇게 가까이에서 라이브로 보는 모습은 처음입니다.^^

 

 

 수저통의 자태도 예사가 아닙니다.^^

여러사람이 만지다 보니 좀 지워진 것도 있지만

그래도 일반식당에서 함부러 쉽게 보지 못한 수저통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냥 플라스틱 수저통인데 나무디자인을 입힌건 봤어도 여기 수저통은 라이브 나무입니다. ㅎㄷㄷ

 

이렇게 으리으리 할수 있는 이유는 여기가 원래 한정식 집이었다고 합니다.

그 얘기를 듣고 보니 이렇게 으리으리할수 있는 것에 대해서 납득이 가더군요 ㅎㅎㅎ

 

 드디어 삼계탕이 나왔습니다.^^

보기에는 멀건 국물에 닭한마리 달랑이지만 그래도 삼계탕은 고기자체가 맛있어야 하는 요리기에

다른 건더기가 그렇게 많이 있을 필요는 없는 법이지요.

 

먹는 방법은 소금을 넣어 드시는 분도 계실꺼고 후추를 넣어서 드시는 분들도 계실꺼고 아니면 둘다 넣어서 드시는 분들도 계실껍니다.^^

근데 저는 일편단심 소금입니다.^^

 

 반찬이 총 6찬입니다.^^

왼쪽에서 부터

1번 닭똥집

2번 김치

3번 풋고추 , 양파

4번 마늘&마늘쫑 장아찌

5번 마늘김치

6번 깍두기

이렇게 나왔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제일 잼있는것은 삼계탕의 밑반찬으로 닭똥집이 나온것입니다.^^

묘하게 웃겨서 그만 폭소를 터트리고 말았답니다.

 

 그나저나 이건 무엇에 쓰는 그릇인지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모르겠더군요 ㅠㅠ

제가 이런 고급스러운 식당은 좀 처음인지라 좀 생각을 해봤습니다.^^

 

 그래서 생각해낸것이 이런형태가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회색그릇에는 삼게탕을 덜어 먹고 흰색그릇에는 뼈를 담아 놓는 것이구나 하고요 ㅎㅎ

그런데 제가 해보니깐 뭔가 어설프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이런거 없이 다이렉트로 먹는 스타일이라서 말이죠 ㅠㅠ

 

그나저나 뼈의 색갈을 보아하니 냉장닭은 아닌듯 하군요.^^

 

사실 냉장닭은 어떻게 보면 좀 질기다는 느낌도 있어서 먹기가 좀 불편할때도 있잖아요 ㅎㅎ

그에 반해 냉동닭은 해동을 하면서 살이 물러지고..... 그래서 먹으면 좀 부드럽다는 느낌도 들잖아요 ㅎㅎ


 

 

일단 삼계탕은 국물에 간을 하는것도 있지만 이렇게 살점을 때어내서 소금을 곁들여 먹는 맛도 있답니다.^^

그런데 이 소금이 보통소금이 아니더군요.

맛을 보는순간 보통소금 같지는 않아서 "이거 혹시 황토에서 구운 소금인가요?" 라고 했더니 "그냥 구운소금입니다." 라고 하시네요 ㅠㅠ

원숭이 나무에서 떨어진 날이군요.^^

 

전반적으로 인테리어좋고 맛도 좋았습니다.^^

특히나 파를 잘라넣어서 파향이 입에 가득 퍼진게 너무 좋았습니다.

그와 동시에 닭의 잡냄새를 없애주는 효과도 덤으로 이루어 졌구요.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통상적으로 사이즈가 작으니..... 살도 작다는게 좀 아쉽네요 ㅠㅠㅠ

 

 

하기사 식당에서 닭 백숙이 아닌이상 장닭을 생각하고 있다는 자체가

제 개인적인 과욕이네요 ㅋㅋㅋㅋ

 

 

 

 

-수정사항-

(Date. 2014.08.06)

이 날은 제 개인적인 식사모임이 있어서 이 식당을 다시 방문하였답니다.^^

 

저는 일행보다 먼저와서 기다린다고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그 틈에 주인장께서 오시더니

 

"합천 문화살롱..... 그~~.... 되십니까?" 라고 하시길래

저는 "아....아! 네^^" 라고 대답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일종의 해명을 하십니다.^^

이 식당에서는 직접 잡은 닭을 쓰는게 아니라 업체로 부터 냉장닭을 사서 쓴다고 합니다.

 

그러면 포장이라는 것을 하게 되는데.....

스티로품 박스에 포장된 냉장 닭을 넣고 남은 공간에 얼음으로 채우게 된다고 합니다.

그런 상태로 식당까지 운송이 되는데......

이 과정에서 약 1~2마리 정도가 냉동 닭처럼 삶아진 뼈의 모습이

냉동 닭처럼 검은 색을 띄는게 있다고 합니다.^^

 

 

 

 

확실히 하기위해서 동영상 촬영을 했습니다.^^

주인장님께서 설명을 하십니다.

이런 것도 있고 저런것도 있다고 말이죠....

그 가운데서도 확인 할건 해야지요^^

 

냉장이라면 그래도 탄력이 있다는것이 생각나더군요.

눌러보니 살이 물렁하지 않고 단단 하더군요

뭐 이렇게 리얼하게 확인했으니 냉장으로 인정해야 겟군요^^

 

 

 

 

그리고 오늘 먹은 삼계탕의 닭다리 뼈는 상당히 맑은 색갈에 가깝군요^^

이 정도면 얼음 때문에 그럴뿐 냉장이라고 봐야 겠네요^^

 

아무튼 오늘 참 신기한 경험을 한것 같습니다. 하하하

 

블로그 운영한 총 경력이 약 2년이 되어가는데 말이죠

이런일은 처음 있는 일이네요^^

 

그래도 다행인것이 여기 주인장님 이렇게 친절하게 해명해 주시니 참 다행이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뭣 하신 분이라면 주방이 아니라 화장실로 끌고 갔겠지요 ㅋㅋㅋ(웃음)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 금강산삼계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