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참 선생님 하면 "몇 대 몇" 이라는 유행어가 있지요.

여기서 "대"자는 " : " 이렇게 표기하기도 하지요. 점 두개로 말이죠 ㅋㅋㅋ

 

 여기는 일해공원 근처의 3 . 3 국밥 이라는 식당입니다.

앞서 얘기했던 점 두개에서 하나만 빼면 저런 모양이 연상되기 마련이지요.^^

 

 

 

 

 와우!! 여기는 무슨 국밥류만 4가지나 되네요^^

 

 

사실 근데 왼쪽 1번에서 3번까지는 건더기가

어떻게 들어가냐에 따라서 이름이 다른것 아니겠습니까??

 

 

그렇다보니 요 세개중에서는 뭘 먹을까 고민할 필요가 없겠군요.^^

주문할때 "순대+내장+돼지 국밥으로 주세요" 라고 하면 될 테니깐 말이죠....

 

 

하지만 전 그냥 "순대+내장 국밥으로 주세요" 라고 주문을 했답니다.^^

 

그 이유는 앞전에 돼지는 먹어봤기 때문이겠죠??

 꽤나 스피드하게 반찬과 밥이 동시에 나오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 공기밥의 밥 뚜껑 열기가 참 두렵더라구요.!!

이름이 공기밥인데.... 혹시나 "공기가 반튼 들어있다면 어쩌지.... ㅎㄷㄷ" 싶은 생각에 말이죠 ㅠㅠ

 

 

 

아!! 혹시 이해가 안되시는 분들이 있을까봐 제가 한 말을 설명하자면 .....

공기밥에 공기가 들어가 있다는 말은 반대로 생각하면

밥이 그 만큼 덜 들어 갔다는 이야기 입니다.

 

 

밥이 덜 들어가면 빈 공간은 공기가 채우겠죠?? ㅋㅋㅋ

 오!! 다행이네요. 공기밥이라고 공기가 많이 들어있진 않았군요.^^

밥의 색갈도 그럭저럭 괜찮은 색갈이구요.

 

 

근데..... 여기에 돼지고기가 들어갔네요^^

 

이건 주문사항에 없던이야긴데 말이죠.....

글구보니 순대국밥을 시킨사람의 국 그릇에도 살코기가 몇점 들어가 있네요^^

그런 점에서 보면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도 될 이야긴듯 싶습니다.

 

국물도 텁텁한 맛 없이 맑고 구수한 맛이 납니다. 하하하

 

근데 내장+순대 국밥인데.... 정작 내장 고기가 비교적으로 많아보이네요 ^^

 

 

 비교적으로 순대의 양은 좀 작아 보였는데 말이죠.....

 

이 순대 먹어보니 우리가 분식집에서 먹는 당면만 들어있는 순대와는 확연히 다르네요.

그 느낌을 직감하고 숟가락으로 건져서 보니깐 혹시나가 역시나가 된 순간이군요.

당면이 적게 들어간 대신에 묽은 선지가 들어가 있네요.

 

사실 개인적으로도 이런 순대가 들어가 있는걸 먹어봤던 그 날이 기억나네요.

그때 얻은 정보에 의하면 이런 묽은 선지를

넣는 방식은 "병천순대"에서나 쓰인다고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또 다르게는 "피 순대"라고 했던것 같은데 말이죠.....

가물가물한 기억력이지만 대략 그랬던거 같아요

 근데 막판에 와서 드는 생각은 이걸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하는 문제 입니다.

바싹 말라있어서 한입에 털어 넣으면 입 안이 더 바싹 마를것 같아서 문제고.....

말아먹자니 벌써 국물을 말끔히 다 먹어 버린 상태였는데 말이죠.....

 

그냥 깔끔하게 버려놓고 자리에서 일어 섰답니다.^^

 

 일어서면서 보니깐 멋진 작품이 하나 있네요^^

 

저 같이 못 배운사람은 그냥 인테리어 정도로만 생각하는게 양반이겠죠??

이걸 본들 뭐..... 아는게 하나도 없네요

 

그래도 이렇게 억지로 멘트를 남기면서 사진을 찍어 놓은건 여러분들과 공유를 하기 위함이겠죠??

 

"이 식당에 이렇게 멋진 그림이 인테리어로 있더라...." 하는 의미 말이죠 ㅋㅋㅋ

 

그래도 진짜 마무리는 저렇게 고풍스런 그림보다는 역시 자판기 커피 한잔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 삼삼국밥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 오늘따라 말이지요. 특별하게 순대국밥이 먹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평소에 찐순대를 자주사먹으러 가는곳이 있었지요. 그래서 거기 순대국밥을 먹으려고 별 생각없이 갔습니다.^^ 

 

보시다 시피 저렇게 순대를 쪄서 팔고 있는 집입니다.

메뉴판이 저렇게 있다지만 때에 따라서는 안되는 메뉴들도 있구요. 되는 메뉴들도 있고 그런 평범한 식당입니다.^^

 

※지도 

 

 

 

 

오늘은 뭐 굳이 메뉴판을 촬영하지 않아도 될것 같아서 메뉴판은 촬영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일단 순대국밥을 시키고 저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조금 지나니깐 주문한 메뉴가 나왔습니다.^^

 

손님이 저 혼자이기 때문에 그냥 쟁반채로 똭 놓고 가시더군요. 어떻게 해석을 해야할지는 모르지만 일단 주문한 음식이 나왔으니 만족을 해야합니다.^^ 아마도 서울이나 부산같은 도시에서는 상상도 못할 이야기 겠지요?? ㅋㅋㅋㅋ

 

 

일단은 들깨가루를 촥촥 뿌립니다.^^ 저걸 넣으면 더 고소해지거든요. 그리고 일단 국물 색갈을 봤을때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가짜 사골 육수 같은것 아닌것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순대국밥 맛은 일단 순대자체가 여기서 가내수공업으로 직접만드는 순대가 아니고 그냥 공장에서 나오는 평범한 순대이기 때문에 맛은 그냥 그저 그렇답니다.

 

그런데 무엇때문에 이렇게 포스팅을 하느냐 하고 물으신다면 다음 내용을 쭈욱 살펴봐 주세요.

 

자 일단 반찬들입니다. 정말 평범하고 평범한 기타등등의 반찬들입니다.^^ 이중에서 제일 특이한 반찬이 하나있습니다.^^ 단번에 눈에 띄신분들도 계실수 있을테지요 ㅎㅎㅎ 

 

 바로 요것입니다.^^ 요게 뭔지 딱봐도 아시겠지요?? 우리가 흔히 보던 단무지 입니다.^^

보통의 식당들은 단무지를 그냥 주는데 여기는 양념을 한번 조물조물 뭍혀서 주십니다. 양념도 꽤 근사한 맛이더군요.

단무지도 달짝지근한데 거기다가 매실액기스 까지 첨가된 양념이 첨가가 되었으니 이 얼마나 획기적입니까?? ㅎㅎ

느낌이 약간 깍두기 양념같은 느낌입니다. 거기에 액기스가 섞인 그런 느낌이네요. 오늘은 특별히 그냥 순대국밥이 먹고 싶어서 별 생각 없이 왔다가 이렇게 재미난 반찬 하나를 건지고 가는듯 합니다.^^ 제가 오늘 이걸 포스팅하는것은 이 단무지무침이 정말 획기적인 반찬이 아닌가 하는생각에 이렇게 포스팅을 해봤습니다.

도대체 누가 감히 단무지를 가지고 무침을 한다는 생각을 할수가 있었을까요?? 우리에게 단무지는 그냥 단무지일 뿐이잖습니까??

그 단무지를 이렇게 응용한다는것은 생각치도 못한일인데.... 이렇게 봤으니 저는 정말 깜짝 놀란하루입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