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강좌는 천연 빨래비누 만들기와 립밤(글로스)만들기 입니다.^^  

 

제일 처음으로 포스팅할건 빨래비누 만들기 입니다.^^ 보통 빨래비누는 양잿물이나 폐유로 만듭니다.^^ 하지만 물은 물이요 산은 산이라 처럼 양잿물이나 폐유를 재활용하는거지 그게 깨끗하게 새걸로 바뀌는건 아니랍니다.^^  그래서 이번강좌에는 그런것을 활용하지 않고 그냥 콩기름을 활용 할것이라고 합니다.^^  

 

일단 처음으로 할일이 물을 받아와야 한다네요 ㅎㅎㅎ 그래서 이렇게 정수기 앞에 서서 물을 받고 계시네요 ㅎㅎㅎ 단 둘이서 물을 받는데도 이렇게 질서정연 하시니 모범시민이 따로 없는듯 합니다.^^  

 

 물을 받아 왔으니 그 다음으로는 가성소다를 적정량 부워 주시면 되는듯 합니다.^^

강사님 말씀에 의하면 저게 냄새는 엄청 독하고 그 냄새를 맡으면 사람몸에든 아주 좋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 부모를 따라온 유아들은 밖으로 다 피신을 간 상태입니다. ㅎㅎㅎ

 

"에이 무슨 냄새가 그렇게 독하겠어!!" 하면서 코를 근처에 갖다대고 소믈리에 처럼 코가 있는 방향으로 손을 휘 저어 봣습니다.^^

그러고 있는데 어떤 수강생 분께서 " 그거 왜 냄새 맞고 있는거에요 " 라면서 약간 정색하신듯한 톤으로 제게 말하시더군요

그래서 저는 별일 아니라는듯이 웃어 넘기고 말았답니다.^^ 제 코가 좀 둔한가 봅니다. 아무냄새 안난다고 하면 좀 거짓말이고 그렇게 코를 찌를 정도의 냄세는 아니었습니다.^^ 약간은 새로산 이불냄새 같더라구요 ㅎㅎ 

암튼 가성소다는 저렇게 투명해질때가지 저어준뒤 잠시 옆쪽 한켠에 놔둡니다.^^

 

다음으로 또다른 가열 용기를 올려놓고 이번에는 스페아르산을 넣어줍니다.^^ 색갈로만 봤을때는 가성소다랑 색갈이 똑같으니 여차하면 잘못넣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그리고 콩기름을 넣어줍니다.^^ 스페아르산을 넣은 용기에다가 말이죠 ㅎㅎ  

저 콩기름을 보니 갑자기 대하튀김이 급 당기네요 ㅎㅎㅎ 누가 저에게 대하튀김 해주실분 안계신가요? ㅎㅎㅎ

 

 그다음에는 아까 투명하게 녹여놨던 한쪽켠에 재껴놨던 가성소다 녹인물을 부어준답니다.^^

 

아...아...암튼 그렇게 콩기름을 넣었으니 저게 잘 섞일때 까지 저어주면 되는듯 합니다.^^ 지금 이사진 궁금증이 많으실듯 합니다.^^ 사실은 어떤분 혼자서 이렇게 젖고 계실동안 나머지 분들은 수다를 떠셨답니다.^^

 

 

 

 그러다가 이런 의견이 나옵니다. "그냥 이렇게만 만들면 좀 밋밋할수 있으니 천연비누 만들고 남은걸 한번 넣자" 라고 말이죠 ㅎㅎ

그렇게 해서 이렇게 천연비누 남은걸 조각 조각내고 이답니다.^^  헌데 그 모습이 얼마나 젤리 같은지 먹음직 스럽게 보이더라구요 ㅎㅎ

약간은 마이쥬나 새콤달곸같은 젤리류 있잖아요 ㅎㅎㅎ 그런 느낌이 나더군요 ㅎㅎ

 

 ▶ 만들어진 비누액을 모형틀에 붙는 모습

 

방금전 사진에서 잘라놓은 비누조각을 넣는 모습입니다.^^

저렇게 천연비누 조각을 넣으니 떡에다가 견과류를 넣는듯 하네요 ㅎㅎ 

 

 

 

비누액을 다시 붙기 시작하여...... 모형틀을 가득 채워줍니다.^^ 색갈이 알록달록하네요 ㅎㅎ

 

 

 

그리고 이렇게 비닐랩으로 덮어놓으면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여기서 사랑과 전쟁 신구선생님의 유행어를 빌려오면 된다고 하네요 ㅎㅎ

"자 그럼 4주후에 뵙겠습니다.!"

 

그 4주는 다름아닌 비누의 숙성기간이라고 하네요 ㅎㅎㅎ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