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는 여름대로 즐길수 있고 겨울에는 추우니까 즐길수 있는 짬뽕입니다. 짬뽕이라는건 정말 흔한거지만 여기만큼 시원한 짬뽕국물을 먹어본적이 없는것 같아서 포스팅을 한번 해 봅니다.^^

 

 여기는 수타중국관이라는 식당입니다. ㅎㅎㅎㅎ 겉은 허름하고 장사안할것 같은 가계처럼 보이지만 엄연히 장사중인 가계입니다.

그리고 여기는 양이 많기로 평판이 좋은 중국집이더군요. ㅎㅎㅎㅎ

 

지도

 

 

 

 

 

 

 

여기가 면내에서 떨어진 변두리라 조금 그렇긴 합니다. ㅎㅎㅎ 메뉴판에는 정말 다양한 메뉴들이 손님들을 반기고 있는 중입니다. ㅎㅎㅎ

정말 많고 많습니다. ㅎㅎㅎ

저는 일단 메뉴판 첫번째줄 두번째에 있는 짬뽕 \5000 을 시켰습니다. 곱배기를 시켰으니 \6000 이 되겠지요 ㅎㅎㅎ

어쩄든 짬뽕을 기다려 봤습니다. ㅎㅎㅎㅎ

 

 

중국집에서 항상 볼수있는 뻔하디 뻔한 찬들과 함께 빈 그릇이 나오더군요. 저는 이 빈그릇이 무슨의미인지를 몰라서 기다리는 동안 저기에다가 물을 부어서 벌컥벌컥 마시고 있었습니다. ㅎㅎㅎ 그렇게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주인공이 납시셨습니다. ㅎㅎㅎ 허거걱 이거 너무 후덜덜 한데요 한눈에 보기에도 홍합이 너무 많네요 ㅎㅎㅎ

일단 홍합살을 다발라내고 먹도록 해야겠네요 ㅎㅎㅎ 껍찔을 씹어먹을수는 없으니깐요 ㅎㅎㅎㅎ

 

 

껍질을 다 버리고 나니 이제는 짬뽕이 보입니다. ㅎㅎㅎ 그리고 홍합사이즈가 이정도면 꽤 큰편이라고 봐야겠지요^^

뭐 어쩄든 쫄깃해 보입니다. ㅋㅋㅋ

 

 

 

짬뽕도 짜장면 못지않게 비벼야합니다. 그래야 야채랑 다른 건더기들과 잘 어울려 지겠지요

그렇게 섞어놓은뒤의 모습입니다. 그래도 이정도면 꽤 많은 편이지요 ㅎㅎㅎ

짬뽕곱배기인데 홍합껍찔을 빼도 이정도면 양이 많은 편이라 생각합니다. ㅎㅎㅎ

 

 

기계면이지만 면빨이 살아있네요 ㅎㅎㅎㅎ 홍합을 다 발라내는데 시간을 허비하고도 이렇게 면빨이 살아있다니 정말 대단한 짬뽕이네요 ㅎㅎㅎ

 

짬뽕을 먹는 동안 야채도 곁드려지고 홍합도 곁드려지고 하니 맛의 조화가 아주 잘 이루어집니다. ㅎㅎㅎ

저는 매운것도 잘 못먹는 편입니다만 매운걸 좋아하시는분들은 평소에도 매운걸 잘드시니 이정도는 맵지도 않을꺼라 봅니다.

그렇기에 깔끔하고 시원한 맛을 제대로 즐기시리라 생각됩니다. ㅎㅎㅎㅎ

 

 

매운걸 못먹는 저도 땀뻘뻘흘리면서 짬뽕한그릇을 다비웠군요 ㅎㅎㅎㅎ

저에겐 이런 짬뽕쯤 한그릇 비우는게 너무 쉬운 일이기 때문에 문제겠지요?? ㅎㅎㅎㅎㅎ

어쨌든 시원하고 얼큰하게 짬뽕한그릇 잘 마무리 합니다. ㅎㅎㅎ

그렇다고 봐야지요?? ㅋㅋㅋㅋ

 

 

다 먹고 나니 남는건 아까 그 빈그릇에 홍합껍질이라는 형체만 남는군요 ㅎㅎㅎㅎ

물론 홍합껍질을 일일이 저렇게 발라내는게 번거로울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 껍질이 들어간체로 조리가 되어야 그만큼 국물이 더 시원하게 우러나겠지요 ㅎㅎㅎ 사실상 홍합살만 끓이면 시원한맛이 덜합니다. 홍합의 시원한 맛은 껍질에서 다 우러나게 되어있답니다.

그래서 저는 불편해도 맛의 측면에서는 껍질채 조리되는 형태가 좋다고 봅니다. ㅎㅎㅎ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초계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