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주머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28 우리가족을 위한 에코프로젝트 5일차 유부주머니 만들기 강좌입니다.^^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지금 현재 합천문화살롱의 블로그는 페이스북이나 스토리 플러스나 다음뷰와 네이버 검색 다음검색 등등으로 들어 오시는 분들이 많으실껍니다.^^

그중에 sns로 오시는 분들께서는 어색하지 않으시겠지만 다른경로로 오신분은 이상황이 이해가 안되실껍니다.^^

저번에 3일차 포스팅을 했는데 어째써 오늘은 5일차 포스팅을 하는지 그리고 4일차는 어디로 날아갔는가 싶은 생각에 어수선 하실수도 있겠군요. 

그래서 미리 얘기를 하고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4일차 포스팅은 제가 휴가받아서 어디론가 가버리는 바람에 sns상으로만 이야기를 등제하고 마무리가 되었답니다.^^ 그렇게 되어서 천연세제만들기 강좌에 대한 포스팅은 하지 못하고 바로 유부주머니 만들기 강좌 포스팅으로 넘어가게 되었답니다.^^ 

 

 

 오늘은 유부주머니 만들기 강좌를 하는 날입니다.^^ 선생님께서는 강의를 하시고 수강생 분들은 경청을 하시네요^^

 

저도 이번 사진촬영은 동영상 찰영을 하여서 원하는 부분에 일시정지를 하고 캡쳐하는 방식으로 촬영을 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폰은 2개가 돌아가고 있구요^^ 그래서 오른쪽 사진에 보시면 동영상 촬영중인 폰이 보이실 것입니다.^^

 

 

유부주머니 만들기가 참 간단해 보이는것 같지만 이것도 알고보면 참 어려운일입니다. 그래서 어떻게 만들어 질 것인지에 대한 강의 입니다.^^ 그리고 강의 중에 포즈를 잡는 분도 계시네요^^

수업분위기가 참 화기애애합니다.^^

 

그리고 강사님의 지시에 따라 모든 이들이 재료손질 작업에 열중하고 있네요^^ 한분은 유부에 칼집넣는 작업을 하고 계시고 한분은 정체모를 녹색채소를 잘게 써시고 또 한분은 당근을 다지고 계시네요^^

 

 

바로 이렇게 말입니다.^^ 정체모를 녹색채소는 미나리 인것 같습니다.^^ 여기에 이렇게 미나리가 있는데 저는 왜 개나리가 생각나는 걸까요?? ㅎㅎㅎ 그리고 옆에는 당근을 다지시는 칼 놀림이 예사롭지가 않아 보입니다.^^

 

그러면서 스리슬적 아무도 모르게 냠냠냠 당근을 맛있게 드시고 계시네요^^

다른 분들은 다들 열심히 하고 계시는데 혼자서 농땡이 라는 여유를 부리시네요.

아무튼 이렇게 당근을 드시고 계셔서 일까요??

두 분이서 팀 플레이로 바니걸 코스프레를 하시는 듯합니다.^^ 바니바니 당근 당근 뭐 이런거게죠?? ㅎㅎㅎ

 

이에 강사님은 "그러던가 말던가" 하시는 표정으로 묵묵히 재료를 냄비에 투하 하시고 계시네요^^

이 과정은 재료들을 들들 볶기 위한 과정이라고 볼수 있겠네요^^

 

그리고 한 수강생 분과 강사님 사이에 이런 대화가 오갑니다.^^

 

 

 

그리고 이 대화에 저도 한마디 끼어 들게 되었답니다. ㅎㅎㅎㅎ

 

이내 분위기는 냉랭 해지다가 재료가 다 볶아지니 다음 차례로 넘어갑니다.^^

 

볶아진 재료를 그릇에 담는 모습이네요^^ 가열기구가 강사님 쪽으로 있다보니 지금 이 과정을 강사님께서 하고 계십니다.^^

 

볶아진 채소를 옯기는 과정이 다 끝나고 나니 그 다음은 데쳐진 당면을 같이 합치네요^^

 

그리고 강사님께서 시범을 보이십니다.^^ 유부주머니에 속을 적당히 채워야 한다고 하십니다. 너무 많이 넣으면 덜 익은 당면이 불어서 난중에 주머니가 터질수도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렇게 미나리로 예쁘게 묶어주는 작업을 마치면 유부주머니 만드는 과정의 설명은 간략하게 끝이 납니다.^^

 

 

남은 부분은 배운대로 유부주머니를 만드는 일입니다.^^ 이렇게 유부주머니가 쌓이니 왠지 유부주머니 뷔페에 온듯합니다.

왜냐구요?? 뷔페가면 먹을것을 이렇게 정렬을 하여서 쌓아 놓지 않습니까?? ㅎㅎㅎ 그렇다 보니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강좌의 제목이 에코프로젝트이니 만큼 음식도 웰빙으로 가야 하는게 이치에 맞다 생각하여 유부주머니가 만들어질 동안 멸치 육수를 내고 있는 모습입니다.^^ 조미료를 쓰지 않고 멸치육수 만으로 어떤 맛이 탄생할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ㅎㅎ

 

한쪽에서는 열심히 유부주머니를 만들고 육수가 끓을 동안 한쪽에서는 뭔지 모를 sns활동을 하고 계시네요^^ 제가 뭔지 모르겠다는 표현을 사용하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요즘에는 페북 카톡 트위터 카스 밴드 라인 등등 수많은 sns프로그램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희 수업은 언제나 화기애애합니다.^^

수업듣다가 포스즐 취해도 되구요 당근을 먹어도 되구요. 그리고 sns활동을 할수도 있답니다.^^

 

그렇게 유부주머니도 다 만들어지고 육수도 제대로 우러났고 물론 멸치 건더기는 건져 냈습니다.^^ 그렇게 막바지에 들어가니 이제는 주인공인 유부가 온탕 냉탕도 아닌 멸치탕에 목욕을 할때인것 같습니다.^^ 저기에 들어가 계신 유부 어르신께서 "어~어~ 탕이 아주 시원하니 좋다" 라고 하실것 같네요^.^ 자기 몸이 익는 다는 생각은 하지도 않은체 말이죠^^

 

보글보글 끓어서 익었으니..... 이제 두분이서 맛을 보고 계십니다.^^ 그리고 감탄을 하시네요^^ "조미료가 안들어 갔는데 어떻게 이렇게 맛있을수가 있냐" 라는 반응들이십니다.^^ 그리고 강사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네요 "요즘에는 저염식이다 웰빙식이다. 하는 세상인데 이렇게 해야 엄마짱 소리를 들을수 있어요" 라고 말이죠 ^^ 그 말이 맞는것 같습니다.^^

그럿듯 언젠가는 엄마손맛의 비법이 MSG인 것이 언젠가는 바뀌어져야 하겠지요? 그리고 그런날이 곧 다가 오겠지요?

 

그리고 이렇게 포스팅을 하는 온라인 홍보담당이라는 직책을 잘 만난 덕분인가요? 저는 그냥 사진말 찍고 있었을 뿐인데 저에게도 시식권을 선사해 주시네요^^ 한마디로 말해서 일도 하지 않는데 거저 얻어 먹는 느낌이었답니다.^^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일단은 유부주머니가 통통하며 안에 들어있는 재료들이 어우러지면서...... 아이고 그만하겠습니다.^^

그냥 맛있었습니다.^^ 이렇게 수고와 정성을 기울이셨는데 길게평가하면 좀 짜증이 나기 마련이죠 ㅎㅎ

 

그리고 이건 완성이 되어서 익어진 유부주머니의 속을 촬영했습니다.^^ 촬영한 이유는 그냥 평소에 하던 맛집 포스팅 할때 촬영을 이렇게 해기때문에 그냥 한번 의미 없이 찍어봤습니다. 근데 찍어서 이렇게 올리고 나니 "유부 주머니가 이렇게 되어 있구나"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되는것 같네요^^

 

 

오늘 하루 여러분들은 집에서 어떤 요리를 해드시나요?? 가끔은 이렇게 특별식을 해보는것도 엄청 좋을것 같습니다.^^

 

이렇게 해서 에코프로젝트 5일차 유부주머니 만들기 강좌에 대한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