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래도록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지 않았었지요.

그 말인 즉슨 그간 아무런 프로그램도 없었답니다.

그래서 항상 걱정을 하고 있지만 답은 언제나 어려운 법인듯 합니다.

 

어찌 생각해보니 한번쯤은 이렇게 약 먹고 미친듯이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 대해서 포스팅을

해보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과 함께 오늘의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제 몸에 투여한 약은 미에로 화이바 100ml을 투여했답니다.^^

이제 약도 먹었으니 제대로 미친듯이 포스팅을 해야 할듯 합니다.

 

책장 하나를 두고 한쪽은 다목적 강당 한쪽은 사무실 공간을 두고 있는 장소입니다.^^

 

그곳에는 무더위를 식혀줄 선풍기 하나가 돌아가고 있답니다.^^

하지만 이 선풍기가 그렇게 시원하지는 않답니다.

왜냐하면 환풍되는 창문도 많이 없구요. 결국엔 공간에 갖힌 열에 의해서 후끈할수 밖에 없네요^^

 

그리고 다목적 강당쪽엔 그 아무도 없네요^^

공간은 있는데 진행되고 있는 것이 없다보니 그저 횡하군요

 

그렇게 둘러 보고 있는 중입니다.

이곳에는 뭐 때문일까요??

강당쪽 콘센트에 코드가 다 꼽혀저 있군요.^^

사람도 없는데 이렇게 꼽혀저 있네요

 

정말 이게 뭔가요??

상황 참 난해하네요^^

아무도 없는데 콘센트가 꼽혀저 있으니 정말 이게 뭔가 싶네요^^

 

몇달전만 해도 천연제품 강좌의 재료들로 채워져 있었던 24인의 책장입니다.

"24인의 책장" 이라는 타이틀은 있지만 최근에 천연제품 재료들을 치우고나니 결국 텅텅비고 마는군요

이 곳에도 어떤 근사한 작품들이 채워진다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ㅠㅠ

 

이렇게 평온한 합천문화살롱이 이제는 채워지는 형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어떻게 진행을 해야할지 저로서는 방법이 떠오르질 않네요 ㅠㅠ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