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의 축제 하면 합천 대야문화제의 축제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올해는 9월 27일부터 10월 1일까지가 그 행사기간이었습니다.

 

물론 저도 구경을 하고자 그곳으로 갔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제가 직접 행사장에서 구경을 하던 이런저런 모습들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제일 먼저 일해공원에 도착을 하니깐 특설 야외무대가 보이네요^^

그 주변에는 사실 들어오면 위법이지만 행사기간이라서 특별히 봐주는 노점상 분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습니다.

 

 

뭐 하는가 싶어서 가보니 읍면 노래자랑대회를 하고 있더군요.

 

 

 

 

그리고 사람들은 엄~~청 많이도 모여 있더라구요.

 

09월 28일날 장미여관 올때보다도 사람들이 훨씬 많네요.^^

 

 

 

많아도 많아도 엄청 많네요 ㅎㄷㄷ

 

 

그 근처에서는 이렇게 반짝이는 도구를 판매하고 있네요.^^

 

반짝 반짝 반짜자 작작 네박자 소~옥 에~~

 

 

그렇게 계속 보고 있을 만큼 재미있는건 아닌것 같아서 야시장 쪽으로 가봤습니다.

 

 

가니깐 거의 문 닫은 전시 체험장이 있네요^^

 

여기도 패스~

 

 

야시장 입니다. 다니시는 분들이 그럭저럭 많이 있습니다.

 

 

예 부터 뒷담화 하는걸 노가리 깐다고 하지요. ㅋㅋㅋ

 

노가리는 까야 제맛인데 말이죠.....

 

누구를 노가리 까면 좋을지 모르겠네요 ㅎㄷㄷ

 

 

 

여기는 어찌보면 분식 코너라고 할수 있겠네요^^

 

 

저는 요 번데기가 눈에 들어 오더군요.^^

 

이 맛있는 번데기 저도 참 좋아 하는데요.^^

 

 

제가 한번 먹어 보겠습니다.^^

(꿀꺽)

 

 

 

이런거 꼬지 하나가 3천원 받더라구요. ㅎㄷㄷ

 

가격참 무섭습니다. ㅠㅠ

 

참고로 제가 먹은 번데기 그 정도 양이 2천원 이랍니다. ㅋㅋ

 

 

여기는 천원마켓입니다.^^

 

여기도 사람들이 꽤나 많이 있네요.

 

여기의 단점은 한번 들어오면 뒤에 밀려오는 사람들 때문에 계속 직진을 해야 합니다.

 

후진하기가 엄청 힘들어요. ㅋㅋ

 

 

기자 수첨이라고 하네요.

 

도대체 어떤 신문사의 어떤 기자가 이런 허접한 수첩을 사용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요즘에 스마트폰 메모 어플이 얼마나 편하고 좋아졌는데 말이죠. 이런걸 누가 쓰는지.....

에휴...

 

그렇다고 표지판 종이가 그렇게 두꺼운것도 아니고 말이죠....

 

 

요즘에도 집에서 만두 빗어먹고 수제비 만들어서 먹고 칼국수를 만들어 드시는 분들이 계신가요??

 

왠만하면 귀찮아서 사 놓고도 방치하고 결론은 식당으로 가잖아요 ㅋㅋ

 

그래도 굳이 사 놓으면 방범용으로는 아주 적합할꺼 같군요. ㅎㅎ

 

 

여기는 놀이 공원 입니다.  제일 처음 눈에 보인것은 이 다람쥐 라는 이름을 가진 회전 놀이기구 입니다.

 

가만히 보고 있자니 드럼 세탁기가 생각나더라구요.^^

 

 

 

럭키~ 쿠키~ 세탁기~

(드립)

 

ㅋㅋㅋㅋㅋ

 

 

이건 정확하게 이름은 없지만 트램펄린 위에서 와이어줄에 몸을 의지하고 그대로

 

몇번 점프하면 끝이더라구요.^^

 

 

이건 뭘까요?? 토마스도 아니고...

 

그렇다고 토마토는 더더욱 아니고....

 

아무튼 기차 놀이기구 인듯 합니다.^^

 

 

그래도 잘 굴러 가는군요 ㅎㅎ

 

 

 

 

 

 

이제 포스팅을 끝 마칠 타이밍 이라서 바이킹 사진을 마지막으로 붙혀 봤습니다.

 

Bye~ 킹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1466065803 2016.06.16 17:3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좋은하루되세요

  2. BlogIcon 1466949025 2016.06.26 22:5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 읽고 가여~

  3. BlogIcon #1 2020.06.12 20: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