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적홍맘옥의두번째포스팅이군요...ㅎㄷㄷ

합천  초계에 거주 하시다가 서울로 이사가셨던 "신달자" 시인님...

이분을 만나기 전에는 설레임반 떨림반 이였습니다.

(이거 무슨 양념반 후라이드반도 아니고...ㅋㅋㅋ그죠?ㅋㅋㅋ)

 이날도 역시 조금 늦게 도착을 해서 사진이 뒤죽박죽입니다.

그점 양해 바랍니당^^

 

 앗~!!!

혹시 저분이 신달자 시인님 일까요?

저분은 신달자 시인님의 오래된 고향친구 라네요^^

저는 처음에 메니전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였군요^^

이장면은 고향 친구분께서 신달자 시인님을 소개하는 장면인것 같네요^^

신달자 시인님은 올해 연세가 70세 라고합니다...

 

 

 

시인으로 등단한지도 70주년이라고 하네요^^

저는 아직 실력이 부족해서...

신달자 시인님처럼 되고 싶은게 제 개인적인 소망입니다^^

 

 

저의 롤모델 인걸까요???

그건 노코맨트 하겠습니다.

 

 강석정님은 합천의 군수였다고 하네요...

이분은 직접 자작시를 지어서 발표하셨는데요...

저도 아직 실력이 부족하지만...

이분도 저 처럼 아직은 실력이 부족한것 같더라구요...

좀더 분발을 하셔야 될 것 같던데요...

 

아무쪼록 애송시 낭송회가 끝나고 

신달자 시인님의 고향 친구분께서 밥을 사주신다고 하셔서...

저도 그 자리에 참석을했는데요...

 

 

스테이크같이 생긴게...

돈까스 라네요^^

아...~~~ 저는 처음에 스테이크 인줄알고 좋아서 제 지인에게 물어보니 스테이크가 아니라 돈까스라고하더군요...^^(제가 아는 지인과 함께 갔거든요...)

지금봐도 입에서 군침이 도네요^^ 꼴깍 

 

흠...

마지막으로 시인님과 사진찍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이번에 제게 기회가 온걸까요?

시인님께서 제게 다가와 "같이 사진 찍어요" 라고 하셨습니다.

저는 아... 네... 라고하며 김치라고하고 사진을 찍을려고했습니다...

그때 시인님께서 "팔짱끼세요" 라고하시네요^^

저는 영광입니다 라고하며 팔짱을 끼고 김치 라고했습니다...

그리곤 함께 사진을 찍었죠^^

 

 

 

 

 

 

 

 

★ 신달자 시인님을 만나고 비하인드 스토리....

 

 

신달자 시인님 께서는 시를 좋아한게 고3때부터 였다고합니다.

그때 신달자 시인님께서 짝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시인님의 친구분 엄마가 장에서 사주신 꽃신과

신달자 시인님의 친구분 오빠께서 시를 좋아 하셨다고 합니다.

(참고로 그 오빠 되시는 분은 국어 국문학과에서 국어를 전공하셨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친구분의 오빠가 쓴 시를 "내일은 꼭 줘야되"

라고해서...

그 시를 밤새 배꼈다고 하네요... 잠까지 설쳐가면서 말이죠

시를 배껴썻는데 결국 그 편지를 전해주지 못해서 그 사랑은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합니다.

신달자 시인님께서 말씀하시길 만약에 내가 그 편지를 전해주고 그 사람과 잘됬다면

시인이 될수없었을 거라고 하시네요....

그럼 제가 신달자 시인님을 만나서 함께 밥먹고 사진찍을수도 없었겠죠?ㅎㄷㄷ

너무 영광이였던게 제가 어디 간다고 가고 있을때 신달자 시인님이 버스에 타고계셨습니다.

제가 손을 흔드니까 밝게 웃으며 손을 흔들어 주셨어요...

저도 초대 받은거라 아무런 준비를 하지않고 가서 싸인도 못 받았는데요

내년에 또 다른 시인분이 오신다면 그 사람에대해 자세히 알아야겠어요

싸인을 못 받은것이 가장후회가 되는군요...

만약 내년에 다른 시인님이 오셔서 초대 받는다고 하면 꼭 싸인 받아서 올릴께요^^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저는 적홍맘옥 입니다.

오늘은 도서관에서 "책 여행을 통한 동화놀이"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사정이 있어서 조금 늦게 도착했습니다.

그러므로 사진의 순서가 조금 뒤죽박죽 이지만

그래도 아무쪼록 잘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두둥~!!!

드디어 제가등장을 했습니다.

초등학생들이 많이와있네요^^

어째서 초등학생 들이 많은걸까요?

"책 여행을 통한 동화놀이"라는 행사를 하고 있어서 그런걸까요? ㅎㄷㄷ

 

어?!

 책 여행을 통한 동화놀이 인데 왠 시낭송이죠?

도서관 관장님께 물어보니 어느분의 시낭송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분 실력은좀 부족하지만 그래도 시낭송 참 잘하시더군요

"시 낭송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너무잘하신다"

"시인으로 등급해두 될것같습니다"

라는 말을 들었다네요^^

음...

아직은 조금 부족한것같은데요....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해주라네요^^

참!

이 시는 "6월의 장미" 라는 시라네요^^

이분이 존경하는 이해인님께서 쓴 시라고 합니다.

 

 

 

스크린으로 비추고 있는데 멀리서 찍은 관계로 잘 안보이네요^^

저 시의 자세한 내막이 궁금하시다면 녹색 검색창을 이용해보세요~

 

 벌써 두번째 시라네요

두번째 시는 "누군가가 그리우면"이라는 시입니다.

권영세 님께서 쓰신 시라네요^^

아...~~~

누군가가 그립거나 자기가 보고싶거나 그리워 하는 사람을 생각하면서 낭송하는 시 라고 합니다.

저도 그리워 하는사람이 있을까요?ㅋㅋㅋ

그건 노코멘트 하겠습니다^^

 

 마지막 시는 도정스님께서 직접지으신 "초승달"이라네요

이 시는 너무짧네요...

그래도...

이 시는 박수를 많이받았다고 하네요

짧은시를 멋지게 소화 해내는 이분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

 

 

이분은 지체장애를 갖고 이자리에 처음 서봤다고 하십니다...

이분은 닉 부이치치 처럼 전 세계에서 시낭송을 하고 싶다고합니다...

정말 멋진분이지 않나요?

멋지고 대단하십니다...

다시한번 큰 박수를 보냅니다.

 

짝! 짝! 짝! 짝!

 

만 삼천원 짜리 책을 선물로 받았다고 하네요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저도 이분의 시를 들으러 자주 가봐야 될 것 같네요^^

해외에서 공연을 한다면 저도 따라가봐야 될 것 같은데요...

싸인도 좀 받아야 될 것 같은데요

 

 

아무튼 이 로서 적홍맘옥의 포스팅은 마무리가 된답니다. ㅎㅎ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적홍맘옥의 떡집홍보를하려고합니다.

저희떡집은 방앗간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참기름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 포스팅 하고자 합니다.

 

 

참기름에서 제일 중요한건 참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 중요한 참께를 라이브로 써야 할까요??

그래서 거치는 과정이 세척 과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 작업은 복조리를 이용해서 불순물을 걸러내는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이랍니다.

아무래도 불순물이 걸러지면 좀 더 깔끔해 지겠지요??

 

    

불순물을 다제거하고 완성된모습입니다.

지금 이 모습을 보고 있자니 퍽퍽한 닭가슴살의 이미지가 떠오르기도 하네요 하하하

 

 

지금은 깨를 볶고있는 작업 입니다. 저희 방앗간은 중국산 깨로 참기름을 만들고있습니다

(꼭 국산깨로 참기름을 짜야 되는건 아니라고 어머니께서 말씀하셨어요^^)

 

 

고소한 냄세가 고약하게 난다는 것은 이제 다 볶았다는 이야기가 되겠지요??

그래서 이와 같이 볶은 께를 내리고 있는 중입니다.^^

 

건 깨를 식히는 장면이라고 합니다

깨중에서 참깨가 있는데요

혹시 참깨가 열려라참깨는아니겠지~♪ㅋㅋㅋ(개콘 유행어 입니다.^^) 

 

 

앞에서 말씀을 못해드렸는데 참기를을 짤때 일단 압착기를 가열 해야합니다.

왜 햄이나 계란을 먹을때 후라이팬에 가열하는것 처럼 참기름을 뺄때도 가열을 한다고 합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브라운 컬러의 원판이 뭔지 궁금 하실 껍니다.

저것의 정식 명칭은 어머니도 저도 몰라요. 

 하지만 저것의 용도는 참께 압착용 보자기라고 하는군요.

 

이장면은깨를붓고 보자기를 덮는장면인데요

 

이걸 왜 사용하는걸까?

하는사람을이 있을탠데 말이죠.... 

보자기를 사용하지 않으면 깨가 튀어나오기 때문이라는 군요.

 튀어 나오지 않게 할려면 저 보자기는 필수 겠지요.

 

  

 

이 쇠덩어리의 정채는 뭘까요??? 

바로바로

보자기를 덮는뚜껑인데요

국이든 찌개든 아니면 가마솥 요리든 가열을 하는 과정에서 뚜껑이 없으면 사람 살이 익는 다거나

하는 재미 있는 일이 발생 하겠지요??

고로 뚜껑이없으면 문제가 있겠지요??

 

 

 

 

화살표로 보이는 장면은 압축기라고 하는데요

압축을 해야 기름이 나온다고 하내요

그렇다고 압박을 하면 안된다고 합니다.ㅎㄷㄷ

(압박을 가하면아플탠데요...하...~~~그렇다고 저희집에 와서 암바를 걸지는 말아주세요ㅠ.ㅠ)

 

두둥~!!!

드디어 기름이 나왔네요

와우~^^고소한냄새가 여기까지 나는것같네요

참기름에 밥 비벼 먹고 싶어지네요ㅠㅠ 

 

 

이것은 참기름을 저어서 밑으로 내려주는 모습입니다.

주전자에 걸러서 참기름을부으면 참기름이 나온답니다...

후후훗

 

캬~

드이어 참기름이 나오고있내요

정말 고소것 같지 않나요???

고소함이 후각을 자극하는 느낌??? 느낌 아니깐(개콘유행어)

그런데요 참기름도 기름이라서 많이 먹으면 안되요

많이 먹으면 살쪄~^^;;(개콘유행어)

 

 

어쩌면 기름 빼고 "참"만 먹으면 될지도 모르겠네요 하하하하

 

 

 

 

빛깔부터가 곱지 않나요???

근데 허리가 안 좋으신 분들은

들기름을 먹으면 좋다고합니다.

 

저희 아버지께 적극 추천을 해드려야 겠군요~^^

저희 아버지도 허리가 좋지 않으셔서

들기름을 드리면 좋아하시겠죠???

 

왜냐하면 허리가좋지 않으시니깐요 -_-

(hurry up 허리업)

 

 

드디어

기름이 완성된것 같습니다.^^

대략 무슨 장면인지 아시겠죠???

기름을 다 짜고 걸러내서 통에부은후

뚜껑을 덮는장면 입니다.^^

다들 잘아시겟지만 다시 한번 설명을 드리는 겁니다요^^

 

 

 

 

따라라라 따라 따라

 

지금까지

저희 방앗간에서 참기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소개해 보았습니다.

혹시 위 에글이 뭔글인지아시나요?

인간극장 곡을 좀 따와 봤는데요

아직도 이금희 아나운서 가 나레이션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이금희 아나운서의 나레이션은 끝내줬는데...

나레이션 이금희 끝...

재미 없었다면 죄송합니다ㅠ.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