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일이 있는든 없는듯 있는듯 한 요즘......

포스팅 할만한 건덕지를 줏으러 멀리까지도 오게 되었습니다.^^

순전히 제 후불 교통카드에 의지해서 말이죠^^

 

 

 

사실 말이죠 어제 포스팅한 충혼탑 포스팅에 팀원인 적홍맘옥님도 가셨지만

총괄책임자인 설근악이 안 갈수가 있나요??

다 같은 한 날에 갔지만 포스팅은 나눠서 하네요^^

 

 식당간판이 현수막으로 되어있네요^^

뭔가 딱 보아하니

"우리는 낮에만 장사 할껀데 굳이 간판으로 달아 놓을 필요가 있나??"

하는 그런 느낌이군요^^

 

※지도

 

 

 특미가 오분작볶음이라고 되어있네요^^

 

오분작이라고 하면 전복 비슷한 그거 말하는 걸까요??

 

일반전복보다 엄청 작은 그거 말이에요^^

 

어떤데서 듣기로는 전복과 오분자기는 다른 어종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네요^^

 

그런데 그런 오분자기 볶음이 몇만원이네요 ㅋㅋㅋ

 

가난한 저희가 도전해볼 음식은 아니라고 사료합니다 ㅠㅠㅠㅠㅠ

 

그래서 제주정식 2인분을 시켰습니다.^^

 

 

 

보통 이렇게 메뉴를 주문하고 나면 반찬이 나오거나 물이 나오거나 둘중하나가 되겠지요??

 

 

 

 물이 나올때 컵을 보니깐

우와~~~~

컵이 예사롭지가 않네요^^

 

도자기 컵이라서 신기한것도 있지만.....

사실 도자기컵은 여차해서 미끄러질때가 좀 있잖아요^^

그걸 방지 하기위해서 일까요??

 

보시는것 처럼 손가락이 살짝 들어갈수 있는 틈이 있네요^^

 

 

 그리고 나온 반찬들입니다.^^

통통한 느타리 버섯과 어묵볶음 제육볶음 김치 찐양배추 조기젓 가지나물

이렇게 나왔네요^^

 

근데 말이죠....

느타리 버섯이 저렇게 클수가 있나요??

저렇게 크니깐 왠지 애벌레가 떠오르네요^^

 

합천에 있는 제주식당은 알고보면 SBS 정글의 법칙 인걸까요??

 

이 얘기를 했더니 적홍맘옥님은 "그 얘기 들으니깐 입맛 뚝 떨어지는군요" 라네요 하하하

 

근데 저 느타리 버섯 볶음은 알고보면 진짜 애벌레 같아요 ㅋㅋㅋ

몸통은 미끌해서 안잡히고 대X리를 집어야 잡히더군요

 

 

 

하하하하

 

그리고 이 제육볶음은 제주도 흑돼지로 만든 제육볶음이라고더군요^^

 

흑돼지는 일반돼지보다 좀 육질이 탄탄하다고 알려저 있는데 말이죠....

 

생각보다 그렇게 질기지는 않더라구요 하하하

 

어떤 식당은 고기와 야채의 비율이

 

야채6 고기4의 비율로 고기가 조금 적계나오는 집도 있었거든요^^

 

그런데 여기는 비율이 적절해서 야채의 단맛도 나고 고기의 육즙도 느껴지는게

 

나쁘지 않은 제육볶이었던것 같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저 밑반찬이 끝인줄 알았습니다.^^

 

근데 메인요리가 나오네요^^

 

이게 그 유명한 조기매진된다던 그 조기탕이로군요 하하하

 

 

뭔가 모르게 제 입맛에 아주 그냥 촥촥 감기는데요^^

감자도 씹고 조기살도 씹고 국물도 먹고.....

 

그렇게 아무일 없는듯 맛있게 먹고 있었는데 말이죠.....

 

다 먹고나서 엄청 물이 쓰이더군요

 

그래서 앞에 계신분에게 "아... 이거 왜 이리 물이 쓰이는 걸까요??" 라고 했더니

 

"맵고 짜고 그렇네요" 라고 대답하시네요^^

 

 

하하하하하하

 

그렇습니다. 제가 입으로는 짠맛을 잘 못느낍니다.^^

그래서 입으로는 맛있다고 먹고 몸으로는 물을 보충하는군요 하하하

 

뭐 그렇게 해서 힘겨운 식사가 끝난듯 하네요 ㅠㅠㅠㅠ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적홍맘옥 인사 드립니다

여러분~!

합천하면 뭐가  떠오르나요?

딸기가 제일 유명한 것 중에 하나죠?^^

그런데...

그것보다 더 유명한 것이있습니다...

그게뭘까요?

바로...

충혼탑인데요

 

※지도

 

 

여긴 저의 초딩시절 견학지로 갔던곳이기도 하네요..

초딩시절과 변한게 있다면 원래는 계단에 낭간이 없었는데 낭간이 생겼네요^^

여긴 우리를 위해 목숨을 바친 군인분들이 잠들어 계신 곳이기도 합니다...

저기 계단이 엄청 많아 보이는데요...

제가 초딩때 저계단의 수가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계단의 수를 해야려 보니 70개더군요...

어마 어마 하지 않나요?ㅋㅋㅋ

정말 긴~~~~~~~~ 계단인것 같네요^^

 

여긴 주차장인데요

방문객이 없어서그런지

주차장이 정말 허... 하네요

허참 아저씨가 "허~~참" 하면서 울고갈 판인데요 후후훗

이건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을 소개하는 글같군요...

저는 중딩때 한자를 배우기는 했지만

2006년도에 한문과 영어가 없어져 버려서
재대로 배우지도 못했습니다...

그래서...

한문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ㅠㅠ

 

아주 고상한 저택같은게 있는데요...

여긴어딜까요? 어디라고 초딩때 배웠는것 같은데...

저도 생각은 잘 나지 않습니다...

그런데...

되게 고풍스러운 분위기 같네요

왠지 저도 여기서 살고 싶어 지는군요

 

이곳에 쓰레기 봉지가 버려져 있어서...

쓰레기 통을 찾고 있었는데요...

여긴 쓰레기 통이 없는걸까요?

 

 

 

근데 저건 뭐죠?

 

 

 

 

여기에 있네요...

의자 뒤에 왜 숨어있는걸까요?

부끄러워서 인걸까요...

자세히 보니 쓰레기통 이라는 글자가 지워져 있네요

패기물 쓰레기통과 재활용 쓰레기통이네요...

( 글자가 잘 보이진 않지만 이렇게 적혀있는 것 같네요)

관리가 소홀한 탓인지...

쓰레기들이 보이는것 같네요

쓰레기들이 그렇게 많지도 않은데...

저의 눈에는 뛰인것 같네요

여러분들도 그렇게 보이시나요?

그렇게 보이신다면 저만 보인게 아니군요 후후훗

 

 

쓰레기통에 봉지를 버렸습니다.

요즈음 사람들은 길에있는 쓰레기를 보고도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요

저는 참 착한 성인인것 같아요...

쓰레기를 보고 지나치지 않고 쓰레기통에 버리는것 보면 말이죠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사람의 넋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탑 이라고합니다

그런데 그런탑에 까마귀가 한마리 있네요

왜 까마귀가 붙어있는 걸까요...

재주를 부리려는걸까요?

 

 

 

캬...~~~

이건 향 꽂는곳 같군요...

어찌보면 유골함 같기도 합니다

확실하게 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뭐가 중요한게 꼭 필요할까요?

여기 다녀온 게 중요하죠...

안그래요?

 

 

 

여기가 합천읍이라는게 믿어지시나요?

이렇게 보니 정말 넓어 보이는것 같습니다...

안그런가요?후후훗

 

 

 

 

그리고 이건 안 넣으면 왠지 섭섭할꺼 같아서 아무 이유없이 그냥 넣어보는 보너스 샷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 저는 그런 기억이 있습니다.^^

어렸을때 붕어빵 집에서 오뎅을 먹고 있으면....

옆에서 누가 그러지요??

"엄마 붕어빵에는 붕어가 몇마리 들어가 있는거야??" 라고 하면

"미안하지만 여기에는 붕어가 하나도 없어...." 라며 냉정하게 대답을 하지요

 

뭐.....

그 어릴적에는 그런 에피소드도 있었던게 갑자기 생각나네요^^

 

 뭐.... 익히 알고 계신분들은 다 알고 계시는 그곳!!

바로 어신 민물 매운탕 입니다.^^

 

뭐.... 저도 처음에는 "어신"이 이곳 사장님의 이름인줄 알았어요^^

알고보니 그게 아니라 민물에서 맨손으로 물고기 잡기에

이라는 뜻이더군요^^

 

한때는 그걸로 인해서 티비에도 출연하신적이 있구요^^

 

※지도

 

 

 

매운탕집이니깐 매운탕을 시키고 시펐습니다.^^

근데 소짜가 25,000원 이네요^^

 

 

헐......

비싸도 너~~무 비싸네요^^

그래서 그냥 참 붕어탕을 주문하였답니다.^^

 

 일단 어딜가든 제일 먼저 나오는게 반찬입니다.^^

여기서 특이한게 있다면 풋고추 다진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건 뭐하는데 쓰는걸까요??

 

매운거 좋아히시는 분들은 소량 첨가해서 알케하게 드시라고 만들어 놓은것 같기도 하구요 ㅎㅎ

 

 

 

 

오호~

이것은 오이고추군요^^

 

저는 매운걸 잘 못먹기에 그나마 잘 먹는 캡사이신 채소네요^^

 

 

 

근데 저 보라색은 과연 뭘까요??

 

그냥 자색양파일까요??

 

아리송하네요 ㅠㅠㅠ

 

 

 

그리고 이게 그 참붕어탕 입니다.^^

붕어 온 마리가 들어 있을줄 알았는데 말이죠....

 

어찌보면 갈 추어탕 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일단 고기맛과 우거지의 맛이 어우러 져서 일까요??

거부감 없이 잘 먹을수가 있었던것 같습니다.^^

 

그런데 다 먹고난 뒤에 안 사실이지만 식탁의 사이드에 제피가루가 있는데...

이걸 넣어서 먹으면 조화가 잘 이루어 진다고 하네요 ㅠㅠㅠ

 

 

 

에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