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적홍맘옥의 떡집홍보를하려고합니다.

저희떡집은 방앗간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참기름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 포스팅 하고자 합니다.

 

 

참기름에서 제일 중요한건 참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 중요한 참께를 라이브로 써야 할까요??

그래서 거치는 과정이 세척 과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 작업은 복조리를 이용해서 불순물을 걸러내는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이랍니다.

아무래도 불순물이 걸러지면 좀 더 깔끔해 지겠지요??

 

    

불순물을 다제거하고 완성된모습입니다.

지금 이 모습을 보고 있자니 퍽퍽한 닭가슴살의 이미지가 떠오르기도 하네요 하하하

 

 

지금은 깨를 볶고있는 작업 입니다. 저희 방앗간은 중국산 깨로 참기름을 만들고있습니다

(꼭 국산깨로 참기름을 짜야 되는건 아니라고 어머니께서 말씀하셨어요^^)

 

 

고소한 냄세가 고약하게 난다는 것은 이제 다 볶았다는 이야기가 되겠지요??

그래서 이와 같이 볶은 께를 내리고 있는 중입니다.^^

 

건 깨를 식히는 장면이라고 합니다

깨중에서 참깨가 있는데요

혹시 참깨가 열려라참깨는아니겠지~♪ㅋㅋㅋ(개콘 유행어 입니다.^^) 

 

 

앞에서 말씀을 못해드렸는데 참기를을 짤때 일단 압착기를 가열 해야합니다.

왜 햄이나 계란을 먹을때 후라이팬에 가열하는것 처럼 참기름을 뺄때도 가열을 한다고 합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브라운 컬러의 원판이 뭔지 궁금 하실 껍니다.

저것의 정식 명칭은 어머니도 저도 몰라요. 

 하지만 저것의 용도는 참께 압착용 보자기라고 하는군요.

 

이장면은깨를붓고 보자기를 덮는장면인데요

 

이걸 왜 사용하는걸까?

하는사람을이 있을탠데 말이죠.... 

보자기를 사용하지 않으면 깨가 튀어나오기 때문이라는 군요.

 튀어 나오지 않게 할려면 저 보자기는 필수 겠지요.

 

  

 

이 쇠덩어리의 정채는 뭘까요??? 

바로바로

보자기를 덮는뚜껑인데요

국이든 찌개든 아니면 가마솥 요리든 가열을 하는 과정에서 뚜껑이 없으면 사람 살이 익는 다거나

하는 재미 있는 일이 발생 하겠지요??

고로 뚜껑이없으면 문제가 있겠지요??

 

 

 

 

화살표로 보이는 장면은 압축기라고 하는데요

압축을 해야 기름이 나온다고 하내요

그렇다고 압박을 하면 안된다고 합니다.ㅎㄷㄷ

(압박을 가하면아플탠데요...하...~~~그렇다고 저희집에 와서 암바를 걸지는 말아주세요ㅠ.ㅠ)

 

두둥~!!!

드디어 기름이 나왔네요

와우~^^고소한냄새가 여기까지 나는것같네요

참기름에 밥 비벼 먹고 싶어지네요ㅠㅠ 

 

 

이것은 참기름을 저어서 밑으로 내려주는 모습입니다.

주전자에 걸러서 참기름을부으면 참기름이 나온답니다...

후후훗

 

캬~

드이어 참기름이 나오고있내요

정말 고소것 같지 않나요???

고소함이 후각을 자극하는 느낌??? 느낌 아니깐(개콘유행어)

그런데요 참기름도 기름이라서 많이 먹으면 안되요

많이 먹으면 살쪄~^^;;(개콘유행어)

 

 

어쩌면 기름 빼고 "참"만 먹으면 될지도 모르겠네요 하하하하

 

 

 

 

빛깔부터가 곱지 않나요???

근데 허리가 안 좋으신 분들은

들기름을 먹으면 좋다고합니다.

 

저희 아버지께 적극 추천을 해드려야 겠군요~^^

저희 아버지도 허리가 좋지 않으셔서

들기름을 드리면 좋아하시겠죠???

 

왜냐하면 허리가좋지 않으시니깐요 -_-

(hurry up 허리업)

 

 

드디어

기름이 완성된것 같습니다.^^

대략 무슨 장면인지 아시겠죠???

기름을 다 짜고 걸러내서 통에부은후

뚜껑을 덮는장면 입니다.^^

다들 잘아시겟지만 다시 한번 설명을 드리는 겁니다요^^

 

 

 

 

따라라라 따라 따라

 

지금까지

저희 방앗간에서 참기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소개해 보았습니다.

혹시 위 에글이 뭔글인지아시나요?

인간극장 곡을 좀 따와 봤는데요

아직도 이금희 아나운서 가 나레이션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이금희 아나운서의 나레이션은 끝내줬는데...

나레이션 이금희 끝...

재미 없었다면 죄송합니다ㅠ.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꽤 오래도록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지 않았었지요.

그 말인 즉슨 그간 아무런 프로그램도 없었답니다.

그래서 항상 걱정을 하고 있지만 답은 언제나 어려운 법인듯 합니다.

 

어찌 생각해보니 한번쯤은 이렇게 약 먹고 미친듯이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 대해서 포스팅을

해보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과 함께 오늘의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제 몸에 투여한 약은 미에로 화이바 100ml을 투여했답니다.^^

이제 약도 먹었으니 제대로 미친듯이 포스팅을 해야 할듯 합니다.

 

책장 하나를 두고 한쪽은 다목적 강당 한쪽은 사무실 공간을 두고 있는 장소입니다.^^

 

그곳에는 무더위를 식혀줄 선풍기 하나가 돌아가고 있답니다.^^

하지만 이 선풍기가 그렇게 시원하지는 않답니다.

왜냐하면 환풍되는 창문도 많이 없구요. 결국엔 공간에 갖힌 열에 의해서 후끈할수 밖에 없네요^^

 

그리고 다목적 강당쪽엔 그 아무도 없네요^^

공간은 있는데 진행되고 있는 것이 없다보니 그저 횡하군요

 

그렇게 둘러 보고 있는 중입니다.

이곳에는 뭐 때문일까요??

강당쪽 콘센트에 코드가 다 꼽혀저 있군요.^^

사람도 없는데 이렇게 꼽혀저 있네요

 

정말 이게 뭔가요??

상황 참 난해하네요^^

아무도 없는데 콘센트가 꼽혀저 있으니 정말 이게 뭔가 싶네요^^

 

몇달전만 해도 천연제품 강좌의 재료들로 채워져 있었던 24인의 책장입니다.

"24인의 책장" 이라는 타이틀은 있지만 최근에 천연제품 재료들을 치우고나니 결국 텅텅비고 마는군요

이 곳에도 어떤 근사한 작품들이 채워진다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ㅠㅠ

 

이렇게 평온한 합천문화살롱이 이제는 채워지는 형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어떻게 진행을 해야할지 저로서는 방법이 떠오르질 않네요 ㅠㅠ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주 금요일 2014년 7월 11일 이었습니다.

이날은 합천문화살롱에서 준비한 시낭송회와 노래공연이 진행되는 날이었습니다.^^

 


먼저 시작되는 공연은 시 낭송회 였습니다.^^

생각보다 너무 낭송을 잘하네요^^

 

그런데 저는 시 낭송을 한번도 들어본적이 없어서 제 판단이 맞다고는 얘기를 못하겠습니다

아이러니 하지만 어쨌든 준비된 시 낭송은 끝이 났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끝내자니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래서 사회자라는 사람이 직접 지은 시를 대 놓고 컨닝을 한체 낭독하고 있는데요.

확실히 아까보다는 반감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아... 근데 어떻게 이런시를 지었는지 참 아리송하기는 하네요^^

 

 

사회자가 갑자기 사람을 찾습니다.^^

"제가 듣기에는 관객분들중에서도 오늘 시낭송회를 준비해오신분이 있다는데....." 라고 하면서 말이죠

그러더니 어떤분이 손을 드시더군요.

"저는 미리 얘기된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평소에 외우고 있는 시가 있는데 낭송해도 되겠습니까?" 라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사회자는 흔쾌히 허락을 했더군요.^^

 

그렇게 이루어진 급작스런 시 낭송회 입니다.^^

 여기서 부터 클라스의 차이가 느껴 지는군요.

사회 보시던 분도 제일 첫 순서에 시낭송을 하시던 분도 뛰어 넘을수 없는 클라스의 차이

놀랐습니다.^^

 

그 다음은 노래공연입니다.^^

비록 갑작스럽게 섭외가 됬더라고 일단 첫곡은 그런데로 눈가리고 아웅아웅 할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리고 블로그의 적정 분량 관계상 나머지 영상들은 올리지 아니하였습니다.

 

그래도 결론을 말씀드리자면 좋은 결말을 맞이하지는 못했습니다.^^

가사를 까먹거나 음이 안올라가는등 이 친구가 저지를 실수의 규모가 엄청 났답니다.

사실 그런 요소만 없어도 무대영상을 좀 올릴텐데 말이죠^^

 

아까 전에 사회자가 얘기하던 시 낭송가가 자기인것 같다며

이렇게 앞으로 나오셔서 시 낭송을 하였습니다.

배경음악이 잘 받쳐줘서 일까요?? 아니면 낭송하는 사람의 연륜이 묻어나서 일까요?

아무튼 아름다운 시낭송 이었습니다.

 

보는 사람 참 불안불안한 창법을 구사하시는 오늘의 사회자 입니다.^^

옆에서 듣는이도 불안하지만 이 동영상을 보고 있는 본인이 더 불안하다고 하네요

더 불안한 요소는 중간에 가사를 까먹어서 살짝 해메고야 마는군요.

그래도 완창을 하다니... 뽀록력이 너무 대단한거 아닌가요? ㅎㄷㄷ

 

 

 

아무튼 이렇게 해서 처음 해보는 무대공연을 가까스로 꾸미게 되었고 생각외로 잘 마치게 되었습니다.^^

이번 경험을 발판삼아 다음번에는 잘 하였으면 합니다. ㅠㅠㅠ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는 변덕스러운데 저희 합천문화살롱은 작은 공연을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합천문화살롱에 자주 오시는 분 중에서 한명은 시 낭송에 관심이 있고
또 한분은 노래에 관심이 있답니다.^^ 이 들의 관심사인 만큼 재능으로 봐도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어쩄든 이걸 절호의 기회로 삼계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공연을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참석하시고 즐거운 관람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번 공연은 무료공연입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합천문화살롱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