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은 골목길이 정말 많습니다. 그 여러 골목길 중에 한 골목길에는 알수 없는 중국집이 하나 있답니다.

오늘은 그 중국집에 들어가는게 어떨까 싶어서 한번 들어가 봅니다.^^

뭔가 좀 고급스러워 보이지 않나요?? 한자를 똭하니 밖아놓은대다가 용그림 까지 그려져 있으니 말이죠 ㅎㅎ

오른쪽에 보면 고급 중국집에서나 볼법한 장식도 매달려 있고 말이지요 ㅎㅎㅎㅎ



그런데 보시다시피 너무나도 평범한 메뉴판입니다. ㅎㅎㅎ 합천에 있는 중국집하고 그나마 다른게 있다면 메뉴판에 저렇게 세트메뉴가 달려 있다는거 정도 겠지요?? ㅎㅎㅎ

어쩃든 저는 일단 짬뽕을 시켰답니다.^^ 물론 짜장을 먹을까 짬뽕을 먹을까 고민은 합니다. 두개다 먹을수 있으면 좋겠지만 위장은 넓은데 지갑은 좁으니깐 그게 힘들겠네요 ㅎㅎㅎㅎ 결국 모든 문제는 돈때문이네요 ㅎㅎ

그래서 어쩔수 없이 고민끝에 짬뽕을 선택하게 됩니다.^^

제가 여기 처음 방문인지라 "여기는 여자주방장님께서 요리를 하시나 봅니다 " 하고 물었더니 오늘 사정이 있어서 원래 주방장님께서 잠시 빠졌다고 하시네요 ㅎㅎㅎ

그래도 제가 한적한 시간에 온지라 저의 요리가 바로 조리가 된다는게 제일 좋은 장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ㅎㅎㅎㅎ

그렇게 저는 이 난로불을 쬐면서 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있었답니다. 근데 한편으로 보면 신기하네요 ㅎㅎ 요즘식당에서 이렇게 주전자를 얹는 모습을 보기가 힘든데 말이죠 ㅎㅎ 간만에 추억의 향수를 일으키는 모습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드디어 짬뽕이 나왔네요 색갈이 상당히 맑지 않습니까?? 합천에 살면서 그냥 그저 그렇게 지나치던 중국집이었지만 오늘 이 모습을 보니

호감이 되어지는것 같습니다. 짬뽕이 이렇게 맑다니요. 요즘의 짬뽕들은 소금폭탄 고춧가루 폭탄 조미료 폭탄 일명 3폭탄이 거의 대부분인 시대에 이렇게 맑은 짬뽕은 그저 신비로울뿐입니다. ㅎㅎㅎㅎㅎ

거기에 더 대단한건 오징어대신 한치가 들어갔다는겁니다.^^ 식감이 오징어에 비해서 더 쫄깃쫄깃하고 오징어 보다는 부드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한치가 아무래도 오징어 보다는 비싼데 곱배기 한그릇에 5천원 받는 짬뽕에 이렇게 한치가 들어 있다는것도 정말 대단합니다.

아 오늘 정말 기존에 보지 못한 처음보는 짬뽕으로 정말 좋은 식사시긴이었습니다. ㅎㅎㅎㅎㅎ


한가지 주의 해야할께 있다면 기존에 3폭탄 짬뽕을 드시던 분들꼐서는 이 짬뽕을 드시면 너무 밍밍하고 싱겁다고 뱉으실수도 있을꺼 같군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희 합천문화살롱에서 진행하는 에코프로젝트 강좌는 총 5회에 걸쳐서 각 회당 다른 내용의 강좌로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2회째 강좌날로서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첨가한 천연디자인비누 그리고 첨가물질을 이용한 피부타입별 비누 만들기 강좌 입니다.^^

저희가 저 전단지를 만들때 폭이 좁은 관계로 첨가물질이라고 표기를 해놨습니다.^^ 왠지 첨가 물질이라고 표현을 해놓으니 화학물질이 들어가는 느낌이 듭니다. 헌데 저기에 들어가는건 황토가루나 자초가루 쑥가루 피망가루 등등 친환경 적인 분말들이 첨가된답니다.^^

 

 1일차 못지않게 오늘도 자리를 채워 주시는 군요^^

여기는 합천문화살롱입니다. 이 곳은 엘리베이터가 없는 3층에 위치해있어서 올라오면 조금 쉬고 무언가를 해야만 일이 잘 진행되는 그런 곳입니다.^^ 그렇다보니 강의전 잠간의 시간동안 담화를 나누는 모습입니다.^^

얼핏 기억하기에는 아이 이야기나 생활이야기 였던거 같습니다. 뭐 어떻게 보면 충분히 예상할수도 있지만 그런 얘기들이 오고 갔답니다.^^

 

 

그리고 여기는 난방이 안되는 건물입니다.^^ 강의실 치고는 불편한 조건을 갖추고 있답니다.

 

그렇기에 이런친구 하나 없이 강의를 진행한다는건 너무 잔인한 이야기 겠지요??

인생의 동반자가 아닌 강의에 동반자로 이런 친구 하나가 있다는게 그나마 다행스럽습니다.

 

물론 이 친구 하나로는 턱 없이 춥기는 합니다.^^ 

 

 드디어 강사님의 강의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일단은 수강인원이 인원인 만큼 소수의 인원으로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어떤분들은 그렇게 생각하실수도 있을껍니다. "강의라고 하기에는 너무 인원이 작은데... 적어도 20명은 되야지" 라고 말이죠

그렇지만 저는 이런모습도 왠지 보기가 좋습니다.^^ 들러리 10명이 있는것보다 정말 열정적으로 수강하는 4명이 더 가치가 있는법 아니겠습니까?? ㅎㅎㅎㅎㅎㅎㅎ

 

 

 

정말 열정적인 수강생 분들은 실습도 정말 열정적으로 하고 계십니다. 모르는것이 있으면 서로 가르쳐 주고 익히고 하고 겸사겸사 담화도 나누고 하니깐 옆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저도 엄청 보기가 좋더군요.  덩달아서 웃음꽃도 피우고 말이에요^^

 

이렇게 아름다운 비누들이 다 완성이 되었고 설정샷을 찍게 되었습니다.^^

형형색색 여러 비누들이 정말 아름답지 않나요?? 꽃모양부터 해서 코끼리 모양에 글자모양까지 말이지요^^

그런데 말이죠 하얀색은 뭘 첨가 했길래 하얀색일까요?? 우리가 흔히 먹는 과일인 배의 분말을 넣은걸까요??

왠지 흰색의 정체가 궁금하지 않습니까?? ㅎㅎㅎ

 

 

그나저나 비누만드는게 어떤 과정이길래 이렇게 간단해 보이는 걸까요??

여러분들도 비누 만드는 과정이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그래서 저도 간단히 도강을 좀 해봤습니다.

 

일단은 초반에 얘기했듯이 비누에 들어갈수 있는 분말은 여러가지 종류가 있답니다.^^

 

그중에서 맘에드는 한가지 가루를 선택한뒤 그 가루를 컵에 덜어 애탄올을 뿌립니다. 그리고 잘 섞이도록 섞어줍니다.^^

 

잘 섞였다면 비누 베이스 녺인것을 부어줍니다.^^

사진을 보고 있자니 멈추라고 하고 싶군요. 왠지 넘칠것 같아보여서 말이죠 ㅎㅎㅎㅎ

저희 강의때 쓴 비누베이스는 숙성하지 않은 비누베이스라고 해서 CP베이스를 사용하였습니다.^^

 

그런다음에 비누베이스랑 애탄올에 섞은 첨가분말이 잘 섞이도록 또 저어 줍니다.^^ 왠지 이걸 이렇게 젛고 있으니 사무실에 손님이 왔을때 커피를 타고 있는듯 한 느낌이 듭니다.^^ 왜냐면 커피도 잘 저어야 하는게 맛의 포인트가 아닙니까?? ㅎㅎ 안그러면 원두가 둥둥 떠다니니깐요 ㅎㅎ

 

그런다음에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한 두방울 똑똑 떨어뜨리줍니다.^^ 마법사가 마법의 생명수를 떨어뜨리는 느낌으로 아름답게 떨어 뜨려주면 더 좋구요.^^

 

그렇게 마법사 같은 마음으로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떨어뜨려줬으니 또 커피를 타듯이 정성스레 섞어줍니다.^^

 

다 섞었으면 실리콘 모형틀에 부어 줍니다.^^ 그리고 부으실때는 되도록이면 천천히 부어주시는게 더 좋습니다.

급하게 확 붓다가는 저게 넘쳐버려서 책상위에서 굳어진 비누를 만날 확률이 높기 때문이지요.

 

자 이렇게 다 부었으면 한 30분에서 40분 정도를 기다려 줍니다. 그리고 저 실리콘 케이스를 벗기면 천연 디자인비누가 탄생하게 됩니다.^^

이렇게 천연디자인 비누가 만들어 졌으니 이걸 이제 천년동안 쓰는 일만 남은거겠죠?? ㅎㅎㅎㅎㅎㅎㅎ

 

 

오늘 이렇게 2일차를 진행하면서 한편으로 보면 정말 뿌듯합니다. 이 높은 3층을 엘리베이터 없이 과연 누가 방문을 할까?? 싶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우리가족을 위한 에코프로젝트" 라는 타이틀로 천연비누만들기 강좌라는 주제가 생기고 또 많은 사람들이 방문을 하여 주시고 하니 저희가 점점더 성장해 나아감을 느낍니다.^^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희 합천문화살롱에서 이번에 "우리가족을 위한 에코 프로젝트" 라는 이름 하에  이렇게 5섯가지의 강좌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이 그 강좌의 1일차인 날입니다.^^

1일차기 때문에 오늘은 콩 왁스로 만드는 양초 일명 소이캔들 만들기 강좌입니다.^^

 

 

 

어느 강좌를 가든지 강좌 10분전에 도착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강좌 30분전에 도착하시는 분들도 있기 마련입니다.^^

지금 이 컷은 생각보다 일찍 오신분들 인지라 여유롭게 차를 마시면서 강사님과 담소를 나누고 계신모습을 살짝 찍었습니다.

담소를 나누고 계신모습을 이렇게 자연스럽겠금 찍어 놓으니깐 우리가 항상 얘기하던 공유공간의 구성을 해내는 듯 합니다.^^

물론 공유공간이라고해서 연예인 공유씨의 공간은 아니지만요. ㅎㅎㅎㅎ

 

여러분들은 여기서 오해하시면 안된답니다. 저 아저씨께서는 싸울려고 골반에 손 얹으시고 서 계시는게 아니랍니다.^^ ㅋㅋㅋㅋㅋ

갠시리 사진찍어놓고 보니깐 말싸움 하는 분위기 같이 찍혀버렸네요 에구구구구구 ㅎㅎㅎㅎ

비록 아줌마 군단과의 외로운 전투 같아 보일지라도 일어서서 해야 하는 부분이 있기에 자리에서 일어 섰습니다.

모두들 열심히 하시는 모습들이 보기가 좋습니다.^^

 

강의 하는 내용을 모두가 모범생같은 자세로 경청을 하고 집중을 하는 모습들이네요^^ 왜냐하면 이렇게 시범을 보였으니 다들 직접 한번식 체험을 해야하기 때문이겠지요?? 지금 이 작업은 콩 왁스를 뜨겁게 가열해서 녹이는 과정인듯 싶습니다.^^

 

 

아무래도 그렇게 녹이는 과정이 있어야 이렇게 틀에 붓기가 쉬울테니 말이지요.^^ 그리고 저렇게 나무심지를 가운데 정착시키면 소이캔들 만들기 체험은 끝이 나는듯 합니다.^^

저 나무심지가 누구신지가 안되고 꽃꽃이 서있네요 ㅎㅎㅎㅎㅎ

 

채험전이 끝나고 저 캔들이 굳을때까지는 합천문화살롱에 있는 "24인의 책장" 이라는곳에서 쉬고 있었답니다. 이 캔들이 푹 쉬는 만큼

캔들의 주인 되실분들이 더 마음에 들어 할테니깐 말이죠 ㅎㅎㅎㅎ

 

 


 

        


 

 

 


 

 

▼이 글이 나쁘지 않으셨다면 밑에 있는  

 


▼ 추천 2가지 or 댓글 부탁드립니다.

 ( 그중 1가지인 페북 좋아요 버튼은 PC로 접속하셨을때만 가능합니다.)

 


 

 

 

 

Posted by 에피우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